펄커신 2세

Pulakeshin II
펄커신
사티아슈랴, 슈라이프리스비발라바, 바타라카, 마하라자드히라자, 파라메슈바라
바라하와 함께 찰루키아 제국의 이마디 풀리케시(찰루카스문제)
찰루키야 왕
군림하다c. 610 – c. 642
전임자망갈레샤
후계자비크라마디티타
왕조바타피의 칼루카스
아버지키르티바르만 1세

펄커신 2세(IAST: Pulakeśin, r. c. 610–642 CE)는 바타피 차루카 왕조(현재의 인도 카르나타카 바다미)의 가장 유명한 통치자였다. 그의 통치 기간 동안 찰루키아 왕국은 반도의 데칸 지역 대부분을 차지하기 위해 확장되었다.

찰루카 왕 키르티바르만 1세의 아들 풀라신(Pulakshin)은 숙부 만갈레샤를 전복시켜 왕위를 장악했다. 아페이카와 고빈다의 반란을 진압하고, 남부의 바나바시카담바를 단호히 격파했다. 알루파스탈라카두갠가스는 그의 초능력을 인정했다. 곤카나의 마우리아족을 평정함으로써 서부 연안에 대한 찰루키아 지배를 공고히 했다. 그의 아이홀 비문은 또한 그가 라타족, 말라바족, 그리고 북쪽의 구르자라족을 복속시켰다는 것을 증명한다.

풀케신의 가장 주목할 만한 군사적 업적은 차루키야 왕국을 정복하지 못한 것이 중국 순례자 쉬안짱이 증명하는 강력한 북방 황제 하르샤바드하나에 대한 승리였다. 동쪽에서는 풀라신(Pulakakshin)이 닭시나 코살라와 칼링가의 통치자들을 예속시켰다. 비슈누쿤디나의 통치자를 물리친 후, 그는 그의 동생 비슈누-바르드하나를 동부 데칸의 총독으로 임명했고, 이 형제는 후에 벤기 왕조의 독립된 차루키아 왕조를 세웠다. 펄커신 역시 남쪽의 팔라바스를 상대로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었으나, 팔라바 왕 나라심하바르만 1세의 침략 중에 결국 패배하여 아마 죽었을 것이다.

펄커신(Pulakeshin)은 바이슈나브 종파 출신의 힌두교인이었지만 불교, 자이나교와 같은 다른 신앙에 관대했다. 그는 자신의 아이홀 비문을 작곡한 라비커티를 포함한 몇몇 학자들을 후원했다.

이름 및 제목

찰루키아 기록에는 풀리케신(IAST: Pulikeśin)과 폴케신(IAST: Polekeśin)의 두 변종이 등장한다.[1] "에레야"는 그의 또 다른 이름인 것으로 보인다. 페다바두구루 비문은 그를 "에레이티야디갈"([2]또는 "에레이티야디갈")[3]이라고 부르고, 비자푸르-뭄바이 비문은 변종 "에라자"[4]라고 언급하고 있다. 역사학자 K. V. Ramesh는 Ereya가 Pulakeshin의 부조화 전 이름이었다고 이론화한다.[5]

풀라신(Pulakeshin)의 세습 버루다(epiteth)인 사티아슈랴("진실의 난민")는 왕조 기록에 그의 이름을 대신하는 것으로 흔히 사용되었다.[1] 그는 왕조에서 가장 유명한 통치자였으며, 그 다음 통치자들은 왕조를 사티아샤랴쿨라("사티아샤랴 가문")[6]라고 불렀기 때문이다.

풀케신의 황실 호칭은 바타라카와 마하라자드히라자("위대한 왕들의 왕")가 있다. 게다가 그는 슈리프리스비발라바, 발라바, 슈리발라바 등의 가문을 사용하기도 했다.[1] 펄커신 또한 하르샤를 물리친 후 파라메슈바라("최고 군주")라는 칭호를 얻었는데, 이는 그의 비자푸르-뭄바이 비문이 증명하는 바 있다.[4]

중국 여행자 쉬안짱은 그를 푸로키녀라고 부른다.[7] 페르시아의 역사학자 알 타바리는 그를 파라마사 또는 파미스라고 부르는데, 아마도 그의 칭호인 파라마메스바라(Parameshvara)의 페르시아어 필사본일 것이다.[1]

초년기

펄커신(Pulakeshin)은 찰루키아 왕 키르트티바르만 1세의 아들이었다. 키르티바르만이 죽었을 때, 키르티바르만의 동생 만갈레샤가 다음 왕이 되었기 때문에 풀케신은 미성년자였던 것으로 보인다.[8]

바타피의 찰루카스로부터 혈통을 이어받았다고 주장한 칼랴니의 후기 찰루카스의 비문에는 만갈레샤가 "풀라신(Pulakshin)이 미성년자였기 때문에 행정의 부담을 스스로 떠맡았다"고 적혀 있다. 그러나 이 비문들은 또한 만갈레샤가 풀라신 왕국을 풀라신에게 돌려주었다고 잘못 주장하면서 찰루키아 혈통을 이렇게 모범적인 행위로 칭송하고 있다. 이러한 주장은 풀케신 자신의 아이홀 비문과 모순되는 것으로, 풀케신의 망갈레샤 타도를 얼버무리려는 늦은 시도로 보인다.[9] 이 두 사람 사이의 갈등에 대한 정확한 세부 사항은 알 수 없는데, 이는 아이홀 비문이 그것을 다소 수수께끼 같은 방식으로 묘사하고 있기 때문이다.[10]

망갈레샤가 처음에는 섭정으로서 통치하였지만, 후에 왕위를 빼앗기로 결심했을 가능성이 있다.[8] 아이홀 비문에 따르면, 만갈레샤는 풀라신(운명의 여신)이 라크슈미(운명의 여신)의 애호가였기 때문에 풀라신(Pulakshin)을 부러워했다고 한다. 그러므로, 풀케신, 망명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만갈레샤는 풀레이신이 '좋은 조언과 에너지의 선물'[10]을 적용하면서 '모든 면에서' 약해졌다. 결국 망갈레샤는 자신의 아들을 위해 왕위를 확보하려는 시도(혹은 자신의 혈통을[8] 영속시키는 능력), 그의 왕국, 그리고 자신의 삶 등 세 가지를 동시에 포기해야 했다.[10] 위의 서술은 풀라신(Pulakeshin)이 성인이 되었을 때 망갈레샤가 자신의 왕위 주장을 거부하고 자신의 아들을 후계자로 임명했을 가능성이 있음을 암시한다. 펄커신은 망갈레샤에 대한 공격을 계획한 것이 분명하고, 결국 망갈레샤를 무찌르고 죽였다.[10]

이 미개척의 페다부구루 비문은 풀케신이 라나비크라마를 정복한 후 엘파투 심비게 마을을 부여한 것을 기록하고 있다. 한 이론에 따르면, 이 라나비크라마는 "라나비크라마"라는 제목을 가진 망갈레샤였고, 엘파투 심비게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망갈레샤에게 패배했다고 한다.[11] 그러나 또 다른 이론은 라나비크라마를 바나 왕으로 규정한다.[12]

승천일자

펄커신의 히데라바드 비문은 613CE(샤카 534년)로, 재위 3년차에 발행되었는데, 이는 그가 틀림없이 C. 610–611년에 왕위에 올랐음을 암시한다.[13]

그가 승천한 정확한 해는 현대 학자들 사이에서 논의되고 있다.[14] 610–611 CE Goa 보조금 비문은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찰루키야 오버로드인 슈리프리티비-발라바 마하라자를 지칭하는 것으로, 풀라신의 전신인 만갈레샤 때 발행되었을 것이다.[15] 532년 샤카(Shaka) 시대 532년이 경과한 후 발행되었다고 가정하면 발행일은 CE 1월 4일이었다.[16] 단, 샤카 시대 532년 당시 발행되었다고 가정하면, 610년 7월 5일까지 연대를 정할 수 있다.[14] 이 비문을 바탕으로 만갈레샤의 통치 말기는 610 CE 또는 611 CE로 여러 가지 연대를 하고 있다.[14]

펄케신 8년(재위 8년)에 기원을 두고 있는 마루투루 비문에 의해 일이 복잡하게 얽혀 있으며, 예스타 달의 신월일(아마바시아)에 일식을 맞아 발행되었다. 현대적인 계산에 따르면, 이 일식은 616년 5월 21일에 일어났는데, 이는 풀라신(Pulakshin)이 609년 CE에 왕위에 올랐다는 것을 의미할 것이다.[14]

군사정복

만갈레샤 사후, 펄커신은 만갈레샤에 충성하던 자들과 찰루카 왕위 계승전쟁으로 인한 혼란을 이용하려는 자 등 복수의 경쟁자들의 반대에 부딪힌 것으로 보인다.[17] 아이홀 비문은 "전 세계가 적이었던 어둠에 휩싸였다"고 선언한다. 풀케신은 이러한 적들을 평정하고, 찰루키야스를 인도 반도의 지배세력으로 확립했다.[18]

아페이카와 고빈다

아이홀 비문은 아페이카와 고빈다라는 두 통치자가 풀라신에게 반란을 일으켰음을 암시한다.[17] 이들 통치자의 신원은 확실치 않지만, 그들은 오늘날 마하라슈트라에 있는 비마라티(현대 비마) 강 북쪽에서 차루키아 핵심 영토로 접근했다고 한다.[19] 역사학자 K. A에 따르면. 닐라칸타 사스트리, 비문 속에 언급되어 있는 방식은 그들이 왕족 출신은 아닌 군사적 모험가였다는 것을 암시한다.[20] 그러나 역사학자 두르가 프라사드 디크시트에 따르면 이들의 이름은 만야케타의 제국적인 라슈트라쿠타스와는 구별되는 라슈트라쿠타 지사에 속했을 수도 있음을 암시한다. 이 지부는 곤칸의 날라와 마우리아족의 침입에 직면하여 찰루카스에 종속되어 있다가, 후에 풀라신(Pulakeshin)과 만갈레샤(Magalesha)의 분쟁을 틈타 반란을 일으켰을지도 모른다.[21]

아이홀 비문에 따르면 풀케신은 브헤다(이별과 정복) 정책을 채택하고, 아페이카를 소외시키면서 고빈다에게 특혜를 주었다. 고빈다는 그의 동맹이 되었고, 아파이카는 패배했다.[17]

바나바시 탈환

펄커신의 전임자들은 바나바시카담바를 예속시켰지만, 카담바족은 그의 통치 기간 동안 더 이상 찰루카 수제라인을 인정하지 않았다. 풀케신이 그들을 향해 진군하여, 그들의 수도 바나바시를 포위하였다.[22] 아이홀 비문은 카담바족이 강력한 저항을 펼쳤으나 결국 패배했음을 암시한다. 이때의 카담바 지배자는 아마도 보기바르만이었을 것이다.[23]

펄커신은 카담바 왕조를 멸망시키고, 그들의 영토를 그의 제국에 병합했다. 그는 이 영토를 신하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카담바 왕국의 주요 부분은 카담바 만달라라는 이름으로 알루파스에게, 바나바시의 나가라칸다 사단은 센드라카스에게 주어졌다.[23]

알루파스

아이홀 비문에 따르면 풀라신(Pulakakshin)은 일찍이 카담바 신하로 활동했던 알루파족을 예속시켰다. 그러나 찰루카 비문에 따르면 알루파스는 이미 풀라신 전임자에 의해 예속된 상태였다. 따라서 아이홀 비문은 단순히 알루파스에 대한 찰루키야 수제라인을 재확인하는 풀레이신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23] 또 다른 가능성은 알루파스가 풀케신의 전임자들에 의해 완전히 진압되지 않았을 것이라는 점이다.[24]

펄케신 시대 핵심 알루파 영토의 위치는 확실치 않다. 알루파스는 카르나타카(카르나타카)의 닭시나 칸나다( dak田) 지역에서 수세기 동안 지배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일부 학자들은 그들의 수도가 시모가(市歌) 지구의 훔차( hum車)에 있었다고 보고 있다. 풀라신(Pulakeshin)은 카담바를 평정한 후, 과거 카담바 영토의 주요 부분을 그의 알루파 신하에게 맡겼는데, 역사학자 모라에스에 따르면 쿤다바람마라사였을지도 모른다.[24]

'알루카'가 '알루파'의 변종으로 여겨진다면 마루투라 비문은 풀라신의 알루파 신하가 오늘날 안드라프라데시에서도 군투르 지방을 다스렸음을 암시한다.[23] 이 비문에 따르면 찰루키야의 신하였던 알루카 지배자 구나가라가 이 지역을 통치하도록 임명되었다.[24] 692 CE 소라브 비문은 구나가사의 아들 치트라바하나를 '알루파'로 묘사하고 있는데, 이 비문은 '알루파'가 '알루파'의 변종임을 암시한다.[25]

탈라카드의 간카드

아이홀 비문은 풀레이신에게 카담바족과 결혼 관계를 맺고 있던 탈라카드강가족을 복속시킨 공로를 인정한다. 전임 만갈레샤의 마하쿠타 기둥이 새겨진 글에는 아버지 키르티바르만도 강가스를 예속시켰다고 적혀 있다. 캉가스가 키르티바르만 통치 기간 중 찰루키아 수제레인을 받아들였으나, 이후 만갈레샤와 풀라신 간의 후계 전쟁을 틈타 이 충성을 포기했을 가능성이 있다. 풀케신이 카담바스를 이긴 후, 강가스는 다시 찰루키아 수제라인을 받아들였는데, 아마도 군사적 충돌은 없을 것이다.[24]

강가 지배자 더비니타는 그의 딸을 풀케신에게 시집보냈다;[24] 그녀는 풀케신의 아들 비크라마디티타 1세의 어머니였다.[26] 간가스는 그들로부터 콩쿠나두 지역을 점령한 팔라바족에 대항하여 찰루키야의 지지를 얻기를 바랐을 것이다. 이후 간가스는 간치의 팔라바 지배자 카두베티를 무찔렀다.[26]

곤카나의 마우리아스

펄커신의 아버지 키르트티바르만은 오늘날의 고아와 마하라슈트라 해안 지역에서 통치하던 곤카나(현대 콘칸)의 마우리아족을 물리쳤다. 마우리아인들은 만갈레샤 통치 시절 찰루키아 수제라인은 인정했지만 찰루카 왕위 계승 전쟁 때 독립을 선언한 것으로 보인다. 풀케신(Pulakakshin)은 남부 덱칸에서 세력을 공고히 한 후, 성공적으로 마우리아 수도 푸리를 포위하였는데, 이 수도는 가라푸리(Elephanta)나 라자푸리(Janjira 인근)로 다양하게 확인된다.[26]

라타스, 말라바스, 구르자라스

아이홀 비문에는 풀라신(Pulakakshin)이 찰루카스의 북쪽 이웃인 라타족, 말라바족, 구르자리아족을 정복했다고 적혀 있다.[26] 역사학자 더가 프라사드 디크시트는 이 왕국들이 북방 왕 하르샤바르드하나의 침략에 직면했을 때 군사적 충돌 없이 풀라신(Pulakshin)의 속주를 받아들였을지도 모른다는 이론을 세운다.[27] 또는 이 세 명의 통치자가 칼라추리스에 승리한 후 만갈레샤의 수저를 받아들였을 가능성이 있으며, 아이홀의 비문은 단순히 찰루키아 수세르주의를 재확인하는 풀라신(Pulakeshin)을 가리킨다.[28]

라타 지방(현재의 남부 구자라트)은 이전에는 만갈레샤에게 패한 칼라추리스의 지배하에 있었다. 찰루키아 왕국에 라타를 합병한 것으로 보이는 펄커신(Pulakeshin)은 이를 찰루키아 가문의 총독 밑에 두었다. 차루키아 총독 비야-바르마-라자의 라타에 대한 통치는 그의 643 CE 케다 동판 비문으로 증명된다.[29]

말라바족은 현재 인도 중부의 말라와(말라바) 지역을 통치했다. 중국 여행자 쉬안짱에 따르면 말라바("모라포")는 독립된 왕국이었으나, 마이트라카 왕조의 기록에 따르면 마이트라카스가 적어도 말라바 영토의 일부를 지배했다고 한다. 따라서 말라바족은 풀라신(Pulakeshin)의 수제라인을 받아들이기 전에 마이트라카 신하나 독립 통치자였을지도 모른다.[29]

구르자라 족은 아마도 라타(또는 바루치 족)의 구르자르족이었을 것이고, 풀라신 족의 초저하를 받아들인 구르자라 족장은 아마도 다다다 2세였을 것이다.[28]

하르샤와의 승리

풀라신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군사적 업적은 인도 북부 많은 지역을 통치한 강력한 황제 하르샤바르드하나에 대한 승리였다. 펄커신의 후계자들의 비문은 그의 다른 군사적 업적을 무시해도 이 승리를 두드러지게 언급하고 있다.[30]

날짜

하르샤와 풀케신 간의 전쟁 날짜는 현대 학자들에 의해 논의되어 왔다.[31] 풀라신 5년(C. 615 CE)의 칸달가온 동판 비문은 갈등을 언급하고 있으나, 현대 학자들은 이 비문을 비문이라고 보고 있다.[4]

K. V. RameshK. A와 같은 몇몇 학자들. 닐라칸타 사스트리는 풀라신 612–613 CE 하이데라바드 비문에 근거하여 전투 날짜를 C. 612 CE 또는 이전으로 정했다.[32][33] 이 비문은 풀라신(Pulakeshin)이 백전백승의 왕(Harsha)을 무찔렀다고 자랑한다.[34] 비크라마디티타 1세 이후의 칼루키아 비문에는 비슷한 표현을 사용해 풀라신(Pulakshin)이 하르샤를 이긴 것을 언급하고 있다.[33] 이 이른 전쟁 날짜는 하르샤가 6년 동안 전쟁을 치렀다가 30년 동안 평화롭게 다스렸다고 진술한 쉬안장의 글로도 뒷받침된다.[31]

학자 슈린과 L. 바팟과 프라데프 S. Sohoni는 그 전투의 날짜를 618–619 CE의 겨울로 정했다. 이들 학자들은 기원전 619년 4월 4일자로 작성된 비자푸르-음바이의 보조금 비문이 풀라신(Pulakshin)의 하르샤(Harsha)에 대한 승리에 대해 언급하고 있는데, 이는 분쟁이 분명히 이 날짜 이전에 일어났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일찍이 풀라신의 형 비슈누-바르드하나의 사타라 비문은 그의 8번째 즉위년 (c. 618 CE) 동안에 발행된 것으로, 이 갈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를 근거로 바팟과 소호니는 이 갈등이 618년 11월부터 619년 2월 사이에 일어났다고 이론화한다.[32]

D와 같은 일부 초기 학자들. 데바후티는 630년대 CE로 분쟁의 날짜를 정했으나, 2017년 비자푸르-음바이의 비문이 간행된 이후 더 이상 이것이 옳다고 여겨지지 않는다.[32]

전쟁의 원인

하르샤와 펄커신 간의 전쟁의 원인은 확실하지 않다. 역사학자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는 하르샤의 세력이 커지면서 라타족, 말라바족, 구르자라족이 풀라킨의 속주성을 받아들이게 되었을지도 모른다고 제안한다.[35] 역사학자 두르가 프라사드 디크시트는 하르샤의 궁정 시인 바나(Bana)가 증언한 바와 같이 이 세 왕국은 하르샤의 아버지 프라바카라-바르샤나의 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인다.[36] 하르샤의 통치 기간 동안 이 적개심은 아마도 계속되었을 것이다. 말라바 왕은 하르샤의 전임자 라즈야바드하나를 살해하는 데 역할을 했고, 하르샤의 처남인 마우크하리 통치자 그라하바르만을 살해하기도 했다. 구르자라의 통치자 다다 2세는 하르샤에 대항하여 마이트라카 왕조를 도왔다.[37] 하르샤가 이 세 왕국에 대항하여 행동을 취하기로 결정했을 때, 그들의 통치자들은 아마도 풀케신의 보호를 추구했을 것이다.[37] 펄시신이 하르샤의 적들에게 망명을 허락했을지도 모른다.[38]

학자들에 따르면 슈린과 L. 바팟과 프라데프 S. 소호니, 찰루키아 기록에 언급된 "말라바스"는 말와 지역을 지배한 후기 굽타스였다. 말와 지역에 마이트라카 세력이 확대된 것은 하르샤의 관심을 끌었을 것이다. 마이트라카의 통치자 실라디티타 1세는 라타스, 말라바, 구르자리아를 상대로 한 후자의 북군 운동 중에 풀라신(Pulakshin)의 대의에 동조했을지도 모른다. 이 상황은 결국 하르샤와 풀케신 사이에 갈등을 초래했다.[39]

또 다른 가능성은 하르샤가 망갈레샤와 풀라신 사이의 갈등으로 인한 혼란을 이용하기로 결정하고 찰루키아 왕국을 침공했을 가능성이다.[40] 풀라신과의 행군 중 하르샤는 나르마다 강으로 진격했다가 퇴각할 수밖에 없었다.[41]

결과

풀케신(Pulakeshin)의 아이홀 비문은 하르샤의 하르샤(Mirth)가 그의 코끼리들이 전투 중에 쓰러지면서 두려움에 녹아버린 것을 자랑한다.[30] 그의 통치에서 이 전투를 언급하는 유일한 비문은 비자푸르-뭄바이 비문이다.[42] 하르샤의 궁정 시인 바나(Bana)는 그의 전기 하르샤-차리타(Harsha-charita)에서 이러한 갈등을 언급하지 않는데, 이는 아마도 그의 후원자를 부정적인 시각으로 묘사하는 것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36] 그러나 풀케신의 하르샤에 대한 성공은 다른 독립적인 소식통에 의해 확인된다.[36]

풀라신의 왕국을 모호라차(Moho-la-cha, '마하라슈트라'의 중국 필사본)라고 부르는 중국인 여행자 쉬안짱은 풀라신이 하르샤를 상대로 성공한 증거를 제시한다. 쉬안장은 실라디타(즉, 하르샤)가 동쪽에서 서쪽으로 여러 나라를 정복하고, 그의 군대를 이끌고 인도의 외딴 지역으로 진군하였다고 말하고 있는데, 모호라차 사람들만이 그의 속주를 받아들이지 않았다.[43] 쉬안짱은 하르샤가 자신의 왕국 각지에서 군대를 집결시키고, 그의 최정예 지휘관들을 소환했으며, 자신이 군대를 이끌고 모호라차 사람들을 응징했으나 그들을 예속시킬 수 없었다고 더 진술하고 있다.[43]

풀라신 사후 몇 년 만에 결국 찰루카야스를 타도한 래쉬트라쿠타스도 하르샤바르드하나를 상대로 승리를 주장한 왕조를 격파하여 풀라신의 업적을 간접적으로 확인했다고 자랑한다.[30]

아이홀 비문은 풀케신의 코끼리가 나르마다 강 옆에 있는 빈디야 산맥의 인근을 피해야 했다고 시인적으로 밝히고 있다.[44] 역사학자 K. A. 닐라칸타 사스리는 풀라신이 "어려운 빈디야 지형에 코끼리 병력을 보내지 않았다"고 해석하고 보병으로 패스를 지켰다.[33] 슈린과 L. 바팟과 프라데프 S에 따르면 소호니, 이 비문은 풀라신의 군대가 하르샤 왕국을 침공하기 위해 그 후 빈디하스를 건너려 했으나 실패했음을 암시하는데, 풀라신 왕조의 두 비문만이 하르샤와의 갈등을 언급하는 이유가 설명될 수 있다.[42]

닭시나 코살라와 칼링가

아이홀 비문에는 코살라와 칼링가의 통치자들이 아무런 저항도 하지 않고 풀라신(Pulakeshin)의 속주를 받아들였다고 적혀 있다.[45]

이곳의 코살라는 판두밤시 지배하에 있었던 닭시나 코살라(현재의 차티스가르와 서부 오디샤)로 확인될 수 있다.[46] 아이홀 비문에는 예속된 통치자의 이름이 언급되어 있지 않지만 역사학자 D. C. 시르카는 그가 판두바시 왕 마하시바굽타 발라르주나였을지도 모른다는 이론이 있다.[47]

오늘날의 오디샤와 북부 안드라프라데시 주의 일부를 포함하는 칼링가 통치자의 이름도 확실하지 않다. 역사학자 두르가 프라사드 디크시트는 그가 아마도 동강가 왕조의 일원이었을 것이라고 암시한다.[47] 역사학자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는 그가 비슈누쿤디나 반목자였을 수도 있다고 암시한다.[48]

비슈누쿤디나 왕조

아이홀 비문과 마루투루 비문에 따르면, 풀라신(Pulakeshin)이 피쉬타푸라(안드라프라데시 주의 현대식 피타푸람)를 침공하여 포로로 잡았다고 한다.[47] 마루투루 비문은 이 사건이 CE 617–618년 경이나 그 이전에 일어났다는 것을 암시한다.[49] 아이홀 비문은 이어 쿠날라 호수(현대식 콜레루 호수와 동일시) 인근에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는데, 쿠날라 호수는 전쟁에서 죽은 사람들의 피로 물이 붉게 물들었다고 밝히고 있다. 이 비문들은 이러한 갈등에 있어서 펄케신의 경쟁자를 지칭하지는 않지만, 현대 학자들은 그를 안드라 프라데시 주에서 통치했던 비슈누쿤디나 왕조의 왕으로 동일시하고 있다.[47]

펄커싱은 아마도 칼링가에서 동부 선거운동을 하는 동안 비슈누쿤디나의 신하들을 예속시켰을 것이며, 이로 인해 비슈누쿤디나 왕조와 대립하게 되었을지도 모른다.[47] 펄커신은 고다바리-크리슈나 계곡 하류에 위치한 비슈누쿤디나 왕국을 정복하고 동생 '쿠바자' 비슈누-바르드하나를 새로 정복한 영토의 총독으로 임명했다.[18] 이 지역의 찰루키야 정복은 비슈누-바르드하나의 631 CE 코파람 동판 비문에 의해 확증되고 있으며, 이 비슈누-바드하나의 631 CE 코파람 동판 비문에 의해 오늘날 안드라 프라데시 주의 카르마-라슈트라 지역의 토지 보조금을 기록하고 있다.[50]

풀케신에게 패배한 비슈누쿤디나의 통치자는 아마도 인드라바르만이었을 것이다: 그는 결국 풀라신(Pulakeshin)의 초지체를 받아들였고, 찰루카 신부로 통치를 허락받은 것으로 보인다.[50] 펄커신은 새로이 조정된 영토의 일부를 자신의 반목자들에게 할당했다. 예를 들어 마루투루 비문에는 찰루키야의 신하인 알루카 통치자 구나가사가라가 몇 차례 고난을 겪은 뒤 만갈라푸라(군투르 지방 현대 맹갈라기리와 동일시)에서 갈루라(Kalura)로 건너왔다고 적혀 있다.[50]

쉬안짱의 방문

중국 순례자 쉬안짱은 기원전 641–642년에 풀케신의 왕국을 방문했다.[51] 그는 찰루키야 왕국을 모호라차(Mo-ho-la-cha, 중국어로 "Maharashtra"를 표기함)라고 부르며, 하르샤(위 참조)[43]를 상대로 풀케신의 성공을 확증한다. 그는 찰루키아 왕국에 도착하기 전에 팔라바 왕국을 방문했지만, 양 왕국 간의 갈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는데, 이는 아마도 그가 주요한 정치적 변화를 알지 못했거나 그의 주된 관심사가 정치보다는 불교였기 때문일 것이다.[51]

쉬안짱은 풀케신("Po-le-ke-she")을 "모든 사람에게 친절을 베푸는 원시적인 자원과 무식한 사람"이라고 묘사한다. 왕의 신하들은 "성격이 크고 건장했다. 그리고... 천성적으로 자랑스럽고 태평한... 친절에 감사하고 불의에 복수하는 것"[52]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불성실보다는 죽음을 선호했고,[53] 자신이나 가족이 모욕을 당하면 결투를 요구했다.[52]

쉬안짱에 따르면, 왕은 전쟁과도 같았고, 태어날 때부터 크샤트리야였기 때문에 "군예"를 사랑했다고 한다.[53] 그의 잘 훈련된 부대는 수천 명의 사람들과 수백 마리의 코끼리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전투에 앞서 술에 취해 있던 코끼리들은 적의 전선을 무너뜨리는 데 이용되었다. 그의 장군들이 패퇴했을 때는 벌을 받지 않고 여자 옷을 입으라는 명령을 받음으로써 수모를 당하였다.[53] 전투에서 진 군인들은 명예의 문제로 자살을 할 것이다.[52]

쉬안짱에 따르면, 왕국의 수도(쉬안짱이 이름을 짓지 않음)는 바르루카흐차(현대 바루치)로부터 1000리 정도 떨어진 큰 강의 동쪽에 위치했다.[54] 이 묘사는 찰루카 수도 바타피(현대 바다미)와 맞지 않는다.[55] 현대 학자들은 비록 이 식별이 결정적인 것은 아니지만, 쉬안짱이 언급한 도시를 내시크(Nashik)로 파악한다.[54] 선장은 불교의 중요한 중심지였던 내시크에서 얼마간 시간을 보내면서 왕국의 수도로 착각했을 가능성이 있다.[56] 쉬안짱은 수도 안팎에 다섯 개의 부도가 있었다고 언급한다. 이 부도는 아소카 왕에 의해 지어졌으며 수백 피트 높이였다.[57] 약 5천 명의 승려들이 왕국의 100개가 넘는 수도원에서 살았다.[53] 특히, 선장은 현대 학자들에 의해 아잔타 동굴과 동일시된 큰 수도원을 묘사하고 있다.[58] 쉬안짱은 왕국에도 "몸에 먼지를 뿌린" 이단자들의 신전이 있었다고 덧붙인다.[53]

팔라바와의 전쟁과 죽음

"파다미에서 마하말라 팔라바에 의한 펄케신 2세, 찰루히아의 패배"는 펄케신 사망을 예술적으로 묘사한 작품이다.

팔라바족은 찰루카스의 남쪽 이웃이었다. 비슈누쿤딘은 당시 그들의 동맹이었고, 풀라킨의 비슈누쿤딘 정복으로 팔라바 왕과 대립하게 되었다. 찰루카스와 팔라바스는 결정적인 결과도 없이 몇 차례 전투를 벌였다.[59]

아이홀 비문에는 팔라바 지배자가 풀라신(Pulakeshin)의 부상에 반대하여 적의 웅장함을 "군대의 먼지 때문에" 보호하게 하고, 팔라바 수도 칸치푸람의 성벽 뒤로 적을 피난시키도록 강요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18] 팔라바스의 카샤쿠디 비문은 팔라바 왕 마헨드라바르만이 팔라루라(현대 풀라루르)에서 이름 없는 적을 무찌른 것으로 기록하고 있다.[60] 이 두 가지 설명은 같은 전투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그것은 분명 결론에 이르지 못했을 것이다: 팔라바군은 아마도 칸치푸람으로 후퇴할 수밖에 없었으나, 풀라신에게 바타피로 후퇴할 것을 강요하기 위해 찰루키야군에게 충분한 피해를 입혔다.[61]

이 미개척의 페다부구루 비문은 풀케신이 라나비크라마의 정복 후 바나자비샤야의 엘파투 심비게 마을을 부여한 것을 기록하고 있다. 라나비크라마가 바나 왕이라고 가정하면 풀라신(Pulakeshin)이 바나스를 물리친 것으로 보인다.[62][63] (대안 이론은 라나비크라마를 망갈레샤로 식별한다; 위의 초기 생활 부분을 참조한다.)[11] 바나스는 풀라신에게 굴복하기 전에 팔라바 반목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비문의 판화인 마헨드라 팔라바차리의 이름에서 알 수 있다.[63] 펄커신의 팔라바 불화 정복은 팔라바스와의 갈등을 다시 일으켰을 것이다.[64]

아이홀 비문은 풀라신(Pulakeshin)이 팔라바스와의 투쟁에서 그의 동맹으로서 초라 왕, 체라 왕, 판디야 왕을 제치고 승리했음을 암시한다.[65] 칸치푸람을 향해 진군했지만 팔라바 비문에는 칸치푸람 인근 파리얄라, 수라마라, 마니망갈라 등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역전을 겪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66]

팔라바족은 나라심하바르만 1세의 통치기간 동안 결국 찰루카 수도 바타피를 포위했다.[67] 풀케신은 아마도 시루톤다르 파라노티가 이끄는 팔라바군이 C. 642–643년에 바타피를 포로로 잡았을 때 살해되었을 것이다.[68] 바르타피의 팔라바 점령은 바다미의 말리카르주나데바 사원에서 발견된 비문으로 증명되는데, 이는 나라심하바르만 13대 연도의 것이다.[56]

계승

641년 CE가 풀라신 생전에 동생 비슈누-바르샤나는 찰루키아 제국의 동부에 독립 왕국을 개척하여 벤기 왕조의 찰루키아 왕조가 성립되었다.[69][70] 한 이론에 따르면, 이러한 배열은 동생이 망갈레샤처럼 후계 전쟁을 벌이는 것을 원치 않았던 풀라신(Pulakeshin)의 승인과 함께 일어났을지도 모른다.[63]

펄커신에게는 여러 아들이 있었는데, 그에 따른 후계 순서는 이용 가능한 역사적 증거에서 명확하지 않다.

  • 디트야바르만은 그를 강력한 통치자로 묘사하고 그에게 황실의 칭호를 주는 쿠르놀 비문을 통해 증명된다. 역사학자 T. V. 마할링엄은 아 디트야바르만이 단순히 비크라마디티타 1세의 옛 이름이었다고 이론화한다.[71] 그러나 역사학자 D. P. Dikshit은 이러한 신분 확인에 이의를 제기하며, 아 디트야바르만이 풀라킨의 뒤를 이어, 다시 아들 아비나바디티가 계승했다고 믿고 있다.[72]
  • 찬드라디티타는 네루르와 코흐레에게 그의 아내 비자야-바타리카의 비문을 증명받았는데, 이 비자야-바타리카는 그에게 황실의 칭호를 부여했지만, 그의 아내의 섭정 연대에 연대를 두고 있다. 찬드라디티타가 아비나바디티아의 뒤를 이어 왕위를 차지했을 가능성이 있으며, 그가 죽은 후 그의 아내가 그들의 작은 아들의 섭정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의 형 비크라마디티타 1세는 이 시기 찰루키야 군 최고사령관으로 찰루키야 세력을 회복하여 이 과정에서 사실상의 통치자가 된 것으로 보인다.[73]
  • 라나라그하바르만은 동생 비크라마디티타 16대 연도의 호누르 비문을 통해 증명된다. 비문에는 라나라그하바르만의 딸이 비크라마디티의 부하인 강가 왕자 마디바의 아내였다고 적혀 있다.[74]
  • 비크라마디티타 1세는 찰루키야 세력을 회복했고,[74] 팔라바스에서 바타피를 탈환했다.[75]
  • Vikramaditya의 동생인 Darashraya Jayasimha-varman은 671 CE Navsari 보조금 비문으로 증명되었다.[74]

왕국의 범위

역사학자 수리아나트 U. 카마트가 추정한 풀라신 2세 때의 찰루키야 영토.[76]

중국의 순례자 쉬안짱은 풀라신 왕조가 여러 충신들을 통해 광범위하고 군사적으로 강력하며 경제적으로 번영한 왕국을 통치했음을 증명한다.[77] 아이홀 비문에는 풀라신 왕국이 삼면이 바다로 묶여 있었다고 적혀 있어 그가 인도 반도의 방대한 부분을 빈디하스 남쪽에 다스렸음을 시사한다.[49] 그러나 그가 차라스 왕국, 케랄라스 왕국(체라스), 판드야스의 극남 왕국을 자신의 제국에 합병할 수 있었다는 증거는 없다.[62]

하르샤에 승리한 후, 풀케신은 나르마다 강 남쪽의 데크칸 서부의 상당 부분을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이홀 비문에는 그가 9만9000여 개의 마을이 포함된 '마하라슈트라 3대'를 장악했다고 적혀 있다. 역사학자 D. C. 시르카에 따르면, 이 '마하라슈트라 3종'의 정체성은 확실하지 않다. 그들은 마하라슈트라 정통(현재의 마하라슈트라, 콘카나, 카르나타 중 상당 부분)이었을지도 모른다.[45]

펄커신은 이 큰 왕국을 중앙에서 관리할 수 없었고, 따라서 찰루키야 가문의 총독들과 충실한 신하들을 통해 통치했다. 그들은 그에게 패배한 통치자들을 포함했다.[49] 센드라카 왕자인 세나난다 라자는 그의 충성스런 반목자로서 콘카나와 이웃 지역을 다스렸다. 알라샤크티의 가문은 아브호나와 카사레 비문이 증명하듯이 칸데시와 이웃 지역을 그의 신하로서 다스렸다.[62]

풀케신은 비슈누쿤딘을 물리친 후, 북쪽의 비샤카파트남에서 남쪽의 넬로레와 군투르까지 확장하여 동부 데크칸 지역의 상당 부분을 장악하였다.[50] 펄커신은 일찍이 벨볼라 국가의 총독을 지낸 동생 비슈누바르다나를 데칸 동부의 벤기 총독으로 임명했다. 비슈누-바르샤나는 631 CE 코파람 비문에서 풀라신의 지조를 인정하지만 641 CE 치루팔리 비문에서 독자적 통치자로 자처하고 있다.[70]

풀케신 사후 라타 지방(남부 구자라트 지방)에서 통치하던 찰루카 총독 비자야바르만도 그의 독립을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 비야바르만의 643 CE 케다(카이라) 비문은 찰루카 오버로드에 대한 언급 없이 토지 보조금을 기록하고 있다.[78]

대외 관계

아잔타 동굴 1의 프레스코화 원본과 페르시아에서 사신을 맞이하는 풀케신의 그에 상응하는 예술적 묘사. 이전의 학자들은 풀케신이 아잔타 동굴벽화를 바탕으로 페르시아의 사사니아 황제로부터 사신을 받았다고 믿었으나, 이 이론은 더 이상 옳다고 여겨지지 않는다.[79]

9세기 페르시아 역사학자 알타바리에 따르면 풀라신("파르미스")은 현재 이란의 사사니아 통치자 호스로 2세와 외교 관계를 유지했다. 펄커신은 사사니아 군주의 제26대 즉위년 동안 쿠스로와 그의 아들들에게 값비싼 선물과 편지를 보냈다.[77] 이 대사관은 C. 625 CE까지 연대가 가능하다.[80]

1870년대에 건축사학자 제임스 퍼거슨아잔타 동굴 1에 그려진 그림이 풀케신 궁정의 사사니아 대사관을 묘사하고 있다고 이론화했다. 이 그림은 이국적인 복장을 한 여러 인물들을 묘사하고 있다. 퍼거슨은 이 드레스를 사사니안이라고 밝히고, 사사니아 국왕이 찰루키아 왕국에 귀환 대사관을 파견할 것을 제안했다.[81] 이 이론은 다른 학자들에 의해 널리 받아들여졌지만 더 이상 옳다고 여겨지지 않는다:[79] 페르시아나 사산 옷을 입은 외국인들의 방문을 포함하고 있는 이 그림은 실제로 마하수다르사나 자타카(Mah-sudarsana Jataka)의 한 장면을 묘사하고 있는데, 이 그림은 왕으로서 그의 이전 출생 중 하나에서 부처로 식별될 수 있다.[80] 아잔타 동굴에 있는 사산 옷을 입은 수많은 남성들이 포함된 것은 당시 중부 인도에서 수많은 사산 무역상이나 노동자들이 많았으며, 이들이 인도인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대상이었다는 사실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80]

종교

펄커신(Pulakeshin)은 바이슈나비트로, 그를 파라마바가바타("Vishnu의 악마")라고 부르는 로너 동판 비문과 그가 비슈누의 선에 속한다는 핌팔너 동판 비문이 증명하였다. 그의 글 중에는 비슈누에 대한 경례부터 시작하여 비슈누의 화신 바라하를 형상화한 엠블럼으로 도장을 찍은 것도 있다.[1]

그는 다른 신앙에 관대했다. 현재 어퍼 시발라야, 로어 시발라야, 말레기티 시발라야라고 불리는 샤이바이트 사원의 건설은 그의 통치 기간 중에 시작되었다.[82] 중국 불교 순례자 쉬안짱은 그의 왕국에 100개 이상의 불교 사원이 있었다고 언급하고 있다. 마하야나와 히나야나 둘 다 5,000명 이상의 승려들이 이 사원에 살았다.[83] 바타피에 있는 메구티 자인 사원도 그의 재위 기간 동안 지어졌는데, 라비키르티가 이 사원의 벽에 새겨진 아이홀 비문을 작곡하였다.[82][84]

문화활동

풀케신(Pulakeshin)의 아이홀(Aihole) 비문은 그가 "용기와 학식 있는 자에게 선물과 명예를 주는 데 관대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 비문의 작곡가 라비키르티(Ravikirrti)는 풀케신 궁정시인이며 자신을 유명한 산스크리트 시인 바사와 칼리다사와 동등한 존재라고 묘사하고 있다.[85]

비문

풀케신 궁중 시인 라비커티가 지은 아이홀 비문

풀케신 치세의 다음과 같은 비문이 발견되었다.

  • 풀라킨의 첫 번째 성년에 발표된 예케리 암석 비문에는 마하데바 신이 소유했다고 전해지는 특정 마을의 토지 기록이 담겨 있다.[86]
  • 하이데라바드 동판 허가 비문은 샤카 해 532년(만기)으로, 풀라신 3년(만기)에 발행되었다. 613년 7월 23일에 해당하는 바드라파다 월의 아마바시아 일식 때 발행되었다.[16] 마을 보조금을 기록한다.[14]
  • 마루투루 허가 비문은 알루카 신하 지배자의 예에 따라 마루투루 마을의 보조금을 기록하고, 피슈타푸라의 점령을 알려준다.[86]
  • 비슈누-바르드하나의 사타라 보조금 비문은 그를 왕관왕자로 칭한다.[86]
  • 로너(나식구) 비문은 불특정 달력시대 552년으로, 샤카시대가 틀림없었다. 그것은 다마 디크시타라는 브라흐마나에게 고비야나카 마을의 보조금을 등록한다.[86]
  • 풀라신 제21회 왕년의 연대에 해당하는 코파람 동판 비문은 카르마라슈트라 지역의 한 마을을 브라흐마나에 부여한 것을 기록하고 있다.[86]
  • 펄커신의 궁중 시인 라비커티가 지은 아이홀 프라샤스티 비문은 라비커티의 지넨드라 사원의 건립을 기록하고 있으며, 펄커신의 군사적 업적을 열거하고 있다.[86][87]
  • 툼메야나루에는 풀라신이라는 날짜가 적혀 있어 파라마마야나루에는 파라마베시바라라는 칭호가 새겨져 있다.[12]
  • 치플룬 동판 비문은 아바레티카 비샤야(도)의 암라바타바카 마을이 마헤스바라라는 이름의 브라흐마나에게 부여된 것을 기록하고 있다. 풀라신 왕조의 외삼촌이자 신하인 시리발라바 세나난다라자를 가리키는데, 센드라카 왕조에 속했던 왕이다.[12]
  • 네루르 비문.[12]
  • 파편화된 바다미 바위 비문은 바타피의 "승리적인 대도시"를 가리킨다.[12]
  • 히르비드리(다르와르 지구) 석문에는 티라카가 준 땅을 기록하고 있다.[12]
  • 벨라리 지구의 칸나다어 비문은 "쿠룸고두에서 사용될 토지와 동전을 명시한다"[12]고 쓰여 있다.
  • 이스바라 신전 석비문에는 풀라신 선생이 라나비크라마를 정복한 후 엘파투 심비게 마을을 부여한 것을 기록하고 있다. 패배한 통치자는 아마도 바나 왕조의 왕이었을 것이다.[12] 또는 그는 라나비크라마라는 칭호를 가진 망갈레샤와 동일시 될 것이다.[2]
  • 비자푸르-뭄바이 동판에는 고트가우시카 나가샤르만에게 부여된 토지가 기록되어 있으며, 왕조와 왕들의 프라샤스티(찬양)가 포함되어 있다. 부여된 토지는 고다바리 강둑에 위치한 브라흐마나-바타비야 마을(현대판 브라만가온과 오랑가바드 지방 파이탄 동쪽에 있는 와드발리와 동일시)에 위치했다.[4] 구리 판은 1990년대 뭄바이의 라그후비르 파이가 비자푸르의 고철 공급업체로부터 구입했다. 이 비문은 부식 때문에 읽을 수 없었지만 반달카르 동양연구소 슈린앤드 L. 바팟이 청소해 2017년 발간했다. 산스크리트어로 쓰여져 있고, 브라미 문자의 남쪽에 새겨져 있다.[88] 그것은 CE 619년 4월 4일에 해당하는 풀라신 9년차 바이샤카하 보름달에 월식을 계기로 발행되었다.[4]

다음의 비문은 풀케신의 치세에 기인하지만 현대 학자들에 의해 비문이라고 여겨진다.

  • 풀라신 5대 연도의 칸달가온 동판 비문은 레바티 섬의 피리가파 마을의 보조금을 기록하고 있다. 대본은 불규칙한 문자를 특징으로 하고 언어는 매우 부정확하기 때문에 가짜로 간주된다.[86] 덧붙여 그것의 봉인이나 개구부는 다른 찰루카 비문과는 다르며, 펄커신에 대한 잘못된 묘사를 담고 있다.[4]
  • 라크슈메스바라 비문은 샹카 지넨드라(Shankha Ginendra)의 차이타(chaitya)에게 밭을 부여한 것을 기록하고 있다. "늦은 대본과 불규칙한 데이트"[12] 때문에 가짜로 간주된다.
  • 라크슈메슈바라 비문과 같은 이유로 가짜로 여겨지는 핌팔너 동판 비문은 나가라스바미 딕시타에게 피팔라나가라를 부여한 것을 기록하고 있다.[12]

참고 항목

참조

  1. ^ Jump up to: a b c d e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68.
  2. ^ Jump up to: a b K. V. Ramesh 1984, 페이지 77.
  3. ^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279.
  4. ^ Jump up to: a b c d e f P. S. Sohoni & S. L. Bapat 2017, 페이지 207.
  5. ^ K. V. Ramesh 1984, 페이지 76.
  6.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67–68.
  7. ^ Sandhya Jain 2011, 페이지 246.
  8. ^ Jump up to: a b c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59. 59.
  9. ^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09.
  10. ^ Jump up to: a b c d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1.
  11. ^ Jump up to: a b K. V. Ramesh 1984, 페이지 76–77.
  12. ^ Jump up to: a b c d e f g h i j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70.
  13.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48, 51.
  14. ^ Jump up to: a b c d e Durga Prasad Dikshit 1980, 페이지 71.
  15.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48-49.
  16. ^ Jump up to: a b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51.
  17. ^ Jump up to: a b c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72.
  18. ^ Jump up to: a b c 아브라함 에럴리 2011, 페이지 58.
  19. ^ 더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73.
  20. ^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2.
  21.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73–74.
  22. ^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74.
  23. ^ Jump up to: a b c d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75.
  24. ^ Jump up to: a b c d e Durga Prasad Dikshit 1980, 페이지 76.
  25.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103-104.
  26. ^ Jump up to: a b c d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77.
  27.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78–78.
  28. ^ Jump up to: a b Durga Prasad Dikshit 1980, 페이지 79.
  29. ^ Jump up to: a b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78.
  30. ^ Jump up to: a b c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80.
  31. ^ Jump up to: a b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83–84.
  32. ^ Jump up to: a b c P. S. Sohoni & S. L. Bapat 2017, 페이지 208.
  33. ^ Jump up to: a b c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4.
  34. ^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83.
  35. ^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3.
  36. ^ Jump up to: a b c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81.
  37. ^ Jump up to: a b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82.
  38.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87–88.
  39. ^ P. S. Sohoni & S. L. Bapat 2017, 페이지 208–209.
  40. ^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86.
  41.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81–83.
  42. ^ Jump up to: a b P. S. Sohoni & S. L. Bapat 2017, 페이지 209.
  43. ^ Jump up to: a b c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80–81.
  44. ^ Upinder Singh 2008, 페이지 555.
  45. ^ Jump up to: a b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90.
  46.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90–91.
  47. ^ Jump up to: a b c d e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91.
  48. ^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5.
  49. ^ Jump up to: a b c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94.
  50. ^ Jump up to: a b c d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92.
  51. ^ Jump up to: a b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8.
  52. ^ Jump up to: a b c 2006년 차이치아산 페이지 428.
  53. ^ Jump up to: a b c d e Sandhya Jain 2011, 페이지 266.
  54. ^ Jump up to: a b G. H. Malandra 1993, 페이지 7.
  55. ^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8–219.
  56. ^ Jump up to: a b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9.
  57. ^ Sandhya Jain 2011, 페이지 266–267.
  58. ^ 샐리 리긴스 2008, 페이지 132–134.
  59.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93.
  60. ^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5–216.
  61. ^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6.
  62. ^ Jump up to: a b c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96.
  63. ^ Jump up to: a b c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7.
  64. ^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7–218.
  65. ^ 아브라함 에럴리 2011, 페이지 58~59.
  66.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페이지 96-97페이지
  67.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97.
  68. ^ Durga Prasad Dikshit 1980, 페이지 99.
  69. ^ K. A. 닐라칸타 사스트리 1960, 페이지 216–217.
  70. ^ Jump up to: a b Durga Prasad Dikshit 1980, 페이지 95.
  71. ^ T. V. 마할링암 1977, 페이지 75-76.
  72.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114–116.
  73. ^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116–119.
  74. ^ Jump up to: a b c T. V. 마할링암 1977, 페이지 73.
  75. ^ 아브라함 에럴리 2011, 페이지 59.
  76. ^ Suryanath U. Kamat 1980, 페이지 327.
  77. ^ Jump up to: a b 듀가 프라사드 디크시 1980, 페이지 98.
  78. ^ Durga Prasad Dikshit 1980, 페이지 95–96.
  79. ^ Jump up to: a b 월터 M. 스핑크 2005, 페이지 182.
  80. ^ Jump up to: a b c 월터 M. 스핑크 2005, 페이지 183.
  81. ^ 월터 M. 스핑크 2005, 페이지 181.
  82. ^ Jump up to: a b B. Chaitanya Deva 1989, 페이지 3.
  83. ^ 랄 마니 조시 1987, 페이지 40.
  84. ^ K. V. Ramesh 1984, 페이지 90.
  85. ^ Upinder Singh 2008, 페이지 554.
  86. ^ Jump up to: a b c d e f g 듀가 프라사드 딕시 1980, 페이지 69.
  87. ^ Upinder Singh 2008, 페이지 554–555.
  88. ^ P. S. Sohoni & S. L. Bapat 2017, 페이지 205.

참고 문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