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리투스

Peritus

페리투스(라틴어로 "전문가"라는 뜻)는 에큐메니컬 평의회에 참석하여 조언을 하는 로마 가톨릭 신학자들에게 주어지는 칭호칭이다.제2차 바티칸 평의회에서 일부 주교(복수형)는 여러 국가에서 온 개별 주교 또는 주교 그룹과 동행했다.다른 사람들은 공식적으로 전체 [citation needed]평의회의 고문으로 임명되었다.

이브 콩가 추기경은 교황 요한 23세의 초청으로 평의회 고문으로 활동했지만, 평의회에서 개인적이고 전문적인 신학자로 고용되어 스트라스부르 주교 장 줄리앙 베버에게 모든 총회에 참석하고 그가 [1]초청받은 위원회의 논의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바티칸 II,[2]의 periti지만, 이들의 공식적인 지위를 의회의 서비스 있는 만큼 그들을 지정하면 가장 자주 모든의 협의에서 충돌했다는 전류의 서비스에서, 첫번째이거나 교회 개혁 종교적 자유, church–state 관계의 개정, othe과의 관계 재판정의 승인이 있다.rr(특히 코에투스 인터내셔널리스[3] 파트럼에 가까운 전문가들을 위한) 트렌트 및 바티칸 I의 평의회를 계기로 가톨릭과 사회의 다른 제도 및 흐름의 충돌이 계속되는 쪽에 있다.

미국의 경우,[4] 평의회 4회 동안 모두 86회의 회기가 있었다.

레퍼런스

  1. ^ Woodrow, Alain (26 October 2002). "Diary of an insider". The Tablet.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February 1, 2013. Retrieved 4 November 2013.
  2. ^ Weiser, François. "Les experts au concile Vatican II : socio-histoire d'un affrontement culturel à l'intérieur du champ religieux catholique". Retrieved 3 October 2018.
  3. ^ Roy-Lysencourt, Philippe. "Le Coetus internationalis Patrum, un groupe d'opposants au sein du Concile Vatican II". Retrieved 3 October 2018.
  4. ^ Weiser, François. "The Periti of the United States and the Second Vatican Council: Prosopography of a Group of Theologians". Retrieved 3 October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