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이주민 및 떠돌이 사람들의 목회자 돌봄 협의회

Pontifical Council for the Pastoral Care of Migrants and Itinerant People

이주민과 떠돌이 사람들의 목회적 보살핌을 위한 교황청 협의회(라틴어: Pontificium Consilium de Senturali Migrantium atque Touralantium Cura)는 로마 퀴리아디카스테리였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1988년 6월 28일 설립한 이 협의회는 이주자떠돌이 사람들의 정신적 복지를 위해 헌신했다.

평의회의 마지막 대통령은 2009년 2월 28일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임명한 안토니오 마리아 베글리예 추기경이었다. 마지막 비서는 2011년 2월 22일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임명한 요셉 칼라티파람빌 주교로, 그때까지 인도 칼리코트의 주교로 재직하고 있었다.

2017년 1월 1일자로, 위원회의 업무는 디카스테리가 통합 인간 개발 촉진을 위한 업무를 맡았다.[1]

역할

1988년 6월 28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공포한 로마 큐리아 사도헌법 149조에 따르면 목사 보너스는 "이주민과 떠돌이 사람들의 목회적 보살핌을 위한 교황협의회는 모국땅이나 W를 떠날 수밖에 없었던 사람들의 특별한 필요를 교회가 짊어지게 한다.ho는 없다. 또한 이러한 문제들이 그들이 마땅히 받아야 할 관심을 가지고 고려되고 있다고 본다." 150조와 151조에도 난민, 망명자, 유목민, 서커스 노동자, 선원, 공항 또는 비행기 노동자, 그리고 순례자를 의회의 보호 아래 있는 것으로 간주하는 기독교인들이 명시되어 있다.[citation needed]

역사

19세기 동안, 이주 대상 인구의 주제는 신앙 전파 교회가 관할하는 것으로, 이민자의 영적 보살핌 사무소가 나중에 그것을 대체했다. 1952년 성당 내에서는 교황 비오 12세이민자 상급 협의회사도 마리스 총서기국을 창설했으며, 1958년에는 하늘이나 하늘의 사도선 총서기(General Direction of the Sadoship of the Sky or Air)도 세워졌다. 교황 바오로 6세는 1965년 같은 디카스테리사도 노마둠의 방향을 위한 국제 사무국을 설립했다.

1967년 교황 바울은 성직자성회에서 흔히 "관광"이라고 알려진 복잡한 현상의 일부인 사람들의 목회자 돌봄 사무소를 설립했다. 1970년 3월 19일, 폴은 인간의 이동성을 다루는 모든 분야를 이주민과 여행자의 영적 보살핌을 위한 교황위원회(Pontifical Committee for the Emital Commission of Emprovisor and Trailitarates)의 모토 소유주 카리티로 압축했다. 위원회는 주교회에 의존하게 되었지만, 결국 이러한 의존은 목사 보너스에 의해 종결되었고, 그것은 그것이 교황회의 지위를 부여했다.

2017년 1월 1일부터 시행된 통합인재개발추진위원회이주민난민구역을 통해 협의회의[1] 업무를 책임졌다.

대통령 목록

참조

  1. ^ a b McElwee, Joshua J. (31 August 2016). "Francis creates new Vatican office for charity, justice, peace, migration". National Catholic Reporter. Retrieved 31 August 2016.

외부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