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타 해군

Maratha Navy
마라타 해군
Mahratta pirates attacking the sloop 'Aurora', of the Bombay Marine, 1812; beginning of the action.jpg
토마스 버터스워스가 쓴 "봄베이 마린 오로라를 공격하는 마흐라타 붙잡기갈리바츠"
활동적인1650-1818년 경
나라인도
얼리전스마라타 제국
유형네이비
크기피크 크기 - 약 60척 이상의 전쟁급 함정으로 스텔스 형태의 공격을 위한 800척의 함선; 20만 명 이상의 함선[citation needed]
지휘관
사르켈 (마흐라타 함대의 아드미랄)[1]최고사령관
주목할 만한
지휘관들

마라타 해군은 약 17세기 중반부터 18세기 중반까지 인도에서 존재했던 마라타 제국의 군대의 해군 날개였다.[2]

형성년

역사학자 자두나트 사르카르 경은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해군기지와 해군기지를 창설한 것만큼 시바지가 타고난 정치가로서의 천재성을 확실하게 증명하는 것은 없다.[3]

중세 인도에서는 무슬림 통치자들(데칸 술탄국, 무굴 술탄국 등)이 대부분 자국 군대의 해군무기를 무시했었다. 그들이 북한에서 육로로 건너와 육지 전투에서 결정적으로 이겼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이 시나리오는 포르투갈인이 인도에 도착하여 대륙 서부 해안에서 무역을 독점하고 통제하기 시작하면서 바뀌었다. 차트라파티 시바지는 강한 해군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마라타 해군 함정의 첫 번째 함정은 1654년 경 Kalyan circa 근처의 개울에 놓여졌다.[4]

시바지는 오늘날의 마하라슈트라 해안을 따라 다수의 해군기지를 건설하는 임무를 맡았다. 그는 두 척의 함대를 조직했는데 하나는 미낙 반다리 제독의 지휘 아래, 다른 하나는 다울레 칸 휘하에 있었다. 마라타 해군은 주로 콘카니 원주민 수병들로 구성되었지만, 대부분 싯디포르투갈인을 포함한 용병들에 의해 지휘되었다.[5] 1659년경 마라타 해군은 약 20척의 군함으로 구성되었다. 용병을 고용하는 일은 마라타 군 문화에서 비교적 흔했고 해군도 이 관행에 예외가 아니었다. 포르투갈 해군 장교인 루이 레이탕 비에가스는 함대 사령관으로 고용되었는데, 부분적으로 마라타가 포르투갈 해군의 기술과 능력에 대한 통찰력을 얻고자 했기 때문이다. 마라타는 포르투갈에 강력한 해군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포르투갈인들은 그들의 용병 장교들에게 마라타 섬에서 떠나라고 설득했다. 그러나 포르투갈인들은 마라타 섬이 무굴 술탄 국가에게 전쟁을 벌일 때 마라타 섬과 동맹을 맺었다.[6]

마라타 해군의 전술을 보여주는 디오라마, 뉴델리 국립 박물관에 전시 중

1664년의 수라트 전투는 잘 조정된 전투였으며, 마라타족은 그들의 육군과 해군을 조정된 방식으로 사용했다.[citation needed] 1679년 차트라파티 시바지는 뭄바이 입구에서 11마일(18km) 떨어진 칸데리 섬을 합병했다. 이에 영국군시드디는 거듭 섬을 공격했지만, 마라타를 섬에서 몰아낼 수는 없었다.[7]

1674년, 시바지의 대관식 때, 고아의 포르투갈인들은 마라타 해군력에 주목하여 인정하고 그들의 사신을 선물로 차트라파티 시바지에 보냈다. 그들은 우정의 조약에 서명했다. 이 무렵 마라타 해군의 병력은 5000여 명의 병력과 57척의 군함이었다. 카르와르(현재의 카르나타카) 원정 때 해군은 30~150t에 이르는 각종 갈리바트(워보트) 85여 척과 3m짜리 구랍/그래브(워치) 3척을 보유했다.[8]

언더삼바지

마라타 해군은 1680년부터 1689년까지 삼바지의 통치 기간 동안 많은 전투를 벌였다. 미낙 반다리, 다랴 사랑, 다울랏 칸은 삼바지 마하라즈 치세에 있는 마라타 해군의 영도였다.

1678–79년에 차트라파티 시바지 마하라지는 잔지라의 시디스와 영국 동인도 회사의 동맹을 확인하기 위해 뭄바이 근처에 칸데리와 콜라바의 해군 요새를 건설하기 시작했다. 이들 요새의 건설은 1680년 4월 시바지 마하라즈 사망 당시 미완성이었다. 삼바지가 그의 뒤를 이어 이 요새들에 대한 나머지 공사를 즉시 마쳤다. 삼바지 마하라지는 이 자리를 그의 거점으로 삼았다.

잔지라의 시디스는 1681년 오랑제브의 지도 아래 콘칸의 마라타 마을을 습격하기 시작했다. 아우랑제브는 삼바지 마하라즈의 마라타 왕국을 사방에서 포위할 계획을 세웠기 때문에 부하인 시디에게 마라타 영토를 습격하라고 명령했다. 삼바지는 이 말을 듣고 격분했지만 잔지라 요새의 전략적 중요성도 알고 있었다. 그는 아라비아해의 무역을 지배하기 위해 잔지라를 사로잡고 싶었다. 삼바지는 1681년 말에 시디스를 처벌하고 잔지라를 사로잡기로 결정했다. 삼바지는 육해군의 병력 2만 명을 이끌고 잔지라에 수륙양용 포위를 감행하여 직접 군대를 지휘했다. 삼바지는 싯디를 속여서 요새를 탈취할 계획을 세웠다. 그는 자신과 가짜 시비를 핑계로 고혼다지 파르잔드 마라타 중령이 이끄는 일행을 시드디로 보냈다. 실제 계획은 곤다지와 부하들이 요새의 화약고를 폭발시켜 큰 병사를 잃고 성벽이 무너지고 공황을 일으켜 해안가의 마라타군이 포탄충격 요새를 공격하여 점령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싯디는 여성 당원 중 한 명으로부터 이 계획을 알게 되었고, 그는 곤다지 파르잔드와 함께 당원을 처형하였다. 일행 중 겨우 두 사람만이 삼바지 마하라즈 진영으로 되돌아갈 수 있었다.

비제이두르그 바다 요새(17세기 건축)의 그림. 이 그림은 푸네 국립 전쟁 박물관의 일부분이다.

계획이 실패한 후 삼바지는 잔지라를 향해 맹렬한 공격을 퍼부었다. 마라타 포병대는 요새 성벽에 피해를 입히기 시작했다. 마라타 해군의 300척의 배가 이 요새를 공격하려 하고 있었지만, 시디스의 강력한 포병대는 가까스로 요새를 방어했다. 양쪽 모두 큰 손실을 입었고 어느 쪽도 우위를 점할 수 없었다. 삼바지는 잔지라에게 지속적인 압력을 가했고 그의 포병들은 성벽에 큰 피해를 입힐 수 있었다. 마라타 해군은 삼면에서 잔지라를 봉쇄하여 요새로의 물자를 차단했다. 마라타 군은 해안선에서 요새로 가는 해상 교량을 건설하기 시작했다. 다리가 제 모습을 갖추기 시작했다. Siddis는 비참한 상황에 처해 심각한 식량 부족과 싸우고 있었다. 시디스는 만약 같은 상황이 며칠 동안 계속된다면 삼바지가 요새를 점령할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그들은 아우랑제브에게 도움을 간청했다. 오랑제브는 잔지라의 전략적 중요성을 잘 알고 있었다. 그는 즉시 하산 알리 칸 장군을 보내 3만 5천 명의 강력으로 칼리안비완디 지역을 파괴하여 삼바지의 잔지라 공격을 우회시켰다. 하산 알리 칸은 칼얀과 비완디를 멸망시키고 마라타 수도 레이가드를 공격하겠다고 위협하고 있었다. 삼바지는 하마터면 잔지라를 사로잡을 뻔했으나 하산 알리 칸의 전진을 견제하기 위해 잔지라에서 후퇴할 수밖에 없었다. 삼바지가 없는 가운데 마하드의 다다지 라후나트 데스판데 해군 사령관이 포위를 장악했다. 삼바지는 이후 하산 알리 칸을 아흐마드나가르에게 대파했으나 잔지라는 칼리안-비완디로 진격해 구원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바지와 마라타 해군은 간신히 잔지라의 시디스에 심한 손실을 입혔고, 삼바지 마하라지의 남은 통치 기간 동안 마라타스에 맞서 모험을 하지 않았다. 삼바지의 정치적 목표는 비록 잔지라를 사로잡겠다는 군사적 목표는 달성되지 못했지만 시디스가 오랑제브를 돕는 것을 막으려는 정치적 목표는 성공적으로 달성되었다.

무굴 정어리 라훌라칸과 란마스타칸은 1682년에 칼얀과 비완디를 사로잡았다. 그들은 칼리안 근처의 두르가디 요새를 파괴했다. 삼바지는 즉시 도시들을 다시 사로잡고 싶었고 그 지역에 빨리 도착했다. 그는 포르투갈 선박들이 테인 크릭을 이용해 적들에게 보급하고 있을 때 즉시 타인 크릭이 내려다보이는 파르시크 언덕에 파르시크 요새 건설을 명령했다. 삼바지 마하라즈는 파르시크에 있는 그의 부대에 타네 강을 건너는 포르투갈 보급선들을 폭격하라고 명령했다. 삼바지 마하라지는 이후 칼리안-돔비발리 전투에서 라훌라칸과 란마스타칸을 격파하고 칼얀과 비완디를 탈환했다. 그는 즉시 칼리안의 두르가디 요새를 수리하라고 명령했다. 칼리안은 마라타스의 중요한 해군기지였다.

1682년에 마라타족은 콘칸 해안선을 따라 벌어진 많은 작은 전투에서 포르투갈인들을 격파하여 타라푸르와 그 밖의 여러 위치를 점령했다. 삼바지는 고아의 전략적 중요성을 잘 알고 있었다. 삼바지 마하라지는 고아 지역에서 포르투갈의 해군 활동을 저지하기 위해 카르나타카 연안의 안자디바 섬에 요새를 건설하고 싶었다. 카르와르 지역에서 온 그의 군대는 요새를 건설하기 위한 건설 자재를 가지고 섬에 상륙했다. 포르투갈인들은 이 소식을 듣고 섬에 도착하여 마라타족을 몰아냈다. 이후 삼바지 마하라지는 1683년 자신의 고아 선거 운동에서 포르투갈인들에게 참패를 가했다. 이 패배 후, 포르투갈인은 삼바지 마하라즈의 나머지 통치 기간에는 마라타족과 싸우지 않았다.

1683년 말, 아우랑제브는 삼바지 마하라즈의 고아 공격으로부터 포르투갈인들을 구하기 위해 10만 명의 병력과 수천 마리의 낙타, 코끼리, 말들을 아들 무아잠에게 보냈다. 그는 그에게 람다라 가트를 거쳐 고아로 내려가 포르투갈인을 돕도록 명령했다. 무아잠의 1차 목표는 남쪽에서 콘칸의 마라타 영토를 공격하는 것이었다. 아우랑제브는 수랏에 있는 해군에게 고아에 있는 무아잠의 거대한 병력을 공급하라고 명령했다. 마라타 해군은 이들 보급선을 급습해 이들 보급품의 상당 부분을 간신히 나포했다. 이로 인해 무아잠의 세력 사이에 엄청난 식량 부족이 발생하였다. 결과적으로 무아잠의 군대는 굶주림과 질병, 마라타군의 끊임없는 게릴라 공격 때문에 후퇴해야 했다.

마라타 해군은 1687년 구자라트의 중요한 무역 중심지인 바루치를 급습했다고 한다.

삼바지는 뭄바이 인근 영국의 영향력을 확인하기 위해 엘레판타 섬을 매입했다.

삼바지는 마라타 해군을 현대화하기를 원했다. 그래서 그는 아랍 해군 사령관인 얀지 칸과 동맹을 맺었다. 삼바지는 그를 곤칸으로 초청하여 빠른 배 건조와 포병 사용에서 마라타 해군을 훈련시켰다. 얀지 칸은 이 제의를 받아들여 1681년 곤칸에서 6개월 동안 그의 부대와 함께 머물렀다. 그의 부하들은 조선과 포병의 다양한 측면에서 마라타 해군을 훈련시켰다.

삼바지는 1689년 아우랑제브 휘하의 무굴군에 포로로 잡혀 고문을 당한 후 처형되었다. 그의 9년 통치 기간 동안 마라타 해군은 규모가 커졌다. 그는 해군을 강화하기 위한 시바지 마하라즈의 정책을 계속하였다. 그의 통치 기간 동안 마라타 해군은 뭄바이, 잔지라, 고아 지역을 경계로 한 북부 콘칸의 타라푸르에서 카르와르에 이르는 해안선 통제권을 확고히 장악했다. 그는 해전과 해군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었다.[9][10][11][12]

간호지 앙그레 제독 휘하

간호지 앙그레 제독의 초상화

1698년경 시드호지 구자르 제독이 죽은 후, 마라타 해군[13] 간호지 앙그레 제독의 광범위한 노력 때문에 살아남았다. 그의 지도하에 영국 해군력은 인도 서부 해안을 따라 견제를 받았다. 간호지는 최고령 마라타 통치자인 차트라파티 샤후와 초대 장관 페스화 발라지 비슈와나스에게 충성을 바쳤다. 그는 인도 서부 해안, 즉 콘칸의 해군 시설을 개발하기 위해 그들의 지지를 얻었다. 마라타 호는 간호지의 지휘 아래 비야야두르그에 해군기지를 개발하여 함정을 건조하고, 포를 탑재하고, 배를 바다처럼 만들 수 있는 부두 시설을 갖추고 있다. 그들의 해군 함대는 10개의 구라브/그랍(warship)과 50개의 갤리바트(warboat)로 구성되어 있었다. 갈리바트는 배수량이 120톤 이하인 반면 붙잡기는 400톤까지 올라갈 수 있다.[14]

사용된 또 다른 배 타입은 (마라타맨오브워)으로, 대포로 무장한 3마스트 선박이었다. 그 붙잡기는 6파운드와 9파운드 포의 넓은 면적을 가지고 있었고, 9파운드 또는 12파운드 포 두 개를 메인 갑판에 실었다. 이 총들은 격벽에 잘린 포트홀을 통해 앞으로 겨누었다. 갈리바트는 대부분 가벼운 회전포로 무장하고 있었지만, 일부는 2파운드나 4파운드짜리 대포 6, 8개를 장착하기도 했다. 이 배들은 40에서 50개의 노를 저었다.[15] 간호지 앙그레 시대에도 마라타 정부는 1703년 포르투갈인과 우호 조약을 맺었다. 이 조약에 따라 포르투갈은 자신의 군비를 생산하는 대포 주조 공장 몇 개에 불과해 필요한 물자인 마라타 호에 대포화약을 공급하기로 합의했다. 마라타족은 시디와도 조약을 맺어 영국 동인도 회사에 모든 병력을 집중시켰다.

18세기 초까지, 간호지 앙그레는 현재의 마하라슈트라(Maharashtra)의 전체 해안선인 사완트와디(Sawantwadi)에서 뭄바이(Mumbai)에 이르는 해안선 전체를 지배했다. 그는 항행 시설을 갖춘 요새나 성채와 같은 거의 모든 기슭, 만가, 항구에 요새를 건설했다. 마라타 영해를 항해하는 어떤 배라도 추스라고 불리는 부담금을 지불하는 것이었는데, 이 부담금은 앙그레의 지배를 표현한 것이었다.[16] 1717년과 1720년 사이에 동인도 회사는 마라타 해군을 격파하기 위해 적어도 두 번의 시도를 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영국 선박이 간호지의 선원에 의해 나포된 것에 대해 영국은 비야야야두르그와 칸데리 포획을 시도했으나 이러한 시도는 성공하지 못했다.

마라타 해군이 건설한 여러 해군의 요새 중 하나인 마하라슈트라-고아 국경 부근의 신두두두르그 요새.

제한 사항

마라타 해군은 주로 해양이나 푸른 물 해군에 비해 연안 "녹수" 해군이었다. 그들의 배는 육지/해상풍에 의존했다. 마라타 호는 영국인과 연해에서 멀리 떨어진 바다에서 교전할 수 있을 만큼 큰 배를 건조하지 않았다.[17]

전투 전술

마라타스(칸호지 앙그레 제독 시대)의 전투 전술 중 일부는 다음과 같았다.

  • 가능한 한 공해상에 관여하지 않는 것이 좋다; 해상의 강한 바람이 외국 배들의 돛을 더 잘 펼치기 때문에, 해안 바다가 선호된다.
  • 공격은 일반적으로 전방이나 아군 쪽에서 왔다. 만약 적 함선이 마라타 함선을 추격한다면 후자는 더 큰 적 함선이 따라올 수 없는 얕은 기슭과 만을 엄폐물로 삼을 수 있었다.
  • 아스트라의 공격으로 인해 마라타 글래스는 총기를 배회하는 동안 적의 함선들이 그녀의 측면 총기를 보유할 수 없었다.
  • 교각요새 포를 이용한 쉴새없는 퇴각 준비
  • 적함들은 배에 승선한 후 수전투로 생포되었다.
  • 모두 한 곳에 배치하지 말고 작은 편대로 배를 분산시켜라.
  • 포츠를 심하게 방어하여 적을 지치게 하고 공해에서[18] 유인되지 않도록 함
구랍, 갈바트와 마라타 해군의 다른 종류의 군함이 그려진 두루마리

사양

1700년대 중반까지, 특히 봄베이 해병과 비교했을 때, 마라타 해군은 급속히 권력이 쇠퇴했다. 간호지 앙그레와 달리 후임 툴라지 앙그레 제독은 집권 페슈화(사실상 추장 또는 마라타 제국의 초대 장관)의 권위에 저항했다. 페스화스호(나나사헤브 이하)는 (영국과 협력하여) 툴라지와 전쟁을 벌였는데, 영국은 간신히 마라타 해군 함대의 일부를 포획하여 불태울 기회를 얻었다. 페스화스는 슐라프 가문의 주도로 해군을 재편성하고 재설립했다. 영국제1차 앵글로-마라타 전쟁 때 쇠퇴해 가는 마라타 해군을 쉽게 제압할 수 있었다.[19] 1760년대와 1780년대에 걸쳐 마라타 해군은 루드라지 둘랩아난드라오 둘랩의 지휘를 받았다. 1700년대 후반, 마라타 해군은 영국군이나 미소르의 하이더 알리 중 한 명과 전투나 분쟁을 벌일 때마다 적함에 대항하여 작전을 전개하였다. 1818년, 3차 및 최종적인 앵글로-마라타 전쟁이 끝난 후, 앙그레 가족은 영국의 속주가 되었다. 그러나 앙그레의 작은 국가가 1840년까지 버텼고, 그 후 마침내 영국 인도에 합병되었다.[20]

대중 매체에서

2007년 할리우드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월드 엔드(at the World End)는 스리 셈바히(Sri Sumbahjee)라는 인물을 연기하는데, 이는 마라타 해군 장교 칸호지 앙그레의 아들 삼바하지를 지칭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념

  • 인도 해군의 서부 해군 사령부는 칸호지 앙그레 제독을 기념하여 INS Angre로 명명되었다.[21]
  • 인도 해군은 같은 이름의[22] 마라타 해군의 이름을 따서 두 척의 잠수함을 INS 칸데리라고 명명했다.
  • 인도 우정국은 마라타 함대의 구랍을 묘사한 기념 우표를 공개했다.[23]

참고 항목

참조

  1. ^ Nayeem, M. A. History of Modern Deccan, 1720/1724-1948: Political and administrative aspects. Abul Kalam Azad Oriental Research Institute. p. 19.
  2. ^ Sheshadri, Veena (22 October 2013). India: A to Z. Puffin Books. p. 22. ISBN 978-93-5118-426-3.
  3. ^ Bhave, YG (2000). From the Death of Shivaji Maharaj to the Death of Aurangzeb: The Critical Years. Northern Book Centre. p. 28. ISBN 9788172111007.
  4. ^ Naravane, M. S (2006). Battles of the Honourable East India Company: Making of the Raj. APH Publishing Corporation. p. 99. ISBN 81-313-0034-X.
  5. ^ Sridharan, K (2000). Sea: Our Saviour. New Age International (P) Ltd. p. 42. ISBN 9788122412451.
  6. ^ Cooper, Randolf GS (2003). The Anglo-Maratha Campaigns and the Contest for India. Cambridge University Press. p. 31. ISBN 9780521824446.
  7. ^ Sridharan, K (2000). Sea: Our Saviour. New Age International (P) Ltd. p. 43. ISBN 81-224-1245-9.
  8. ^ Singh, Jaswant (27 July 2016). Defending India. MacMillan India Limited. p. 76. ISBN 978-0-333-93210-0.
  9. ^ Sawant, Indrajit. Marathyanche Swatantrayuddha Bhag - 1 Chhatrapati Sambhaji Maharaj.
  10. ^ Patil, Vishwas (2016). Sambhaji. Pune: Mehta Publishing House. ISBN 9788177666519.
  11. ^ Sawant, Shivaji. Chhava. Pune: Continental Publishers.
  12. ^ Jadhav, Namdevrao (2014). Khara Sambhaji. Pune: Rajamata Prakashan. ISBN 978-8191098037.
  13. ^ LT GEN K. J., SINGH. "As NDA cadet, I was witness to Vice Admiral Awati's kindness". ThePrint.In. Retrieved 7 November 2018.
  14. ^ Sridharan, K (2000). Sea: Our Saviour. New Age International (P) Ltd. p. 43. ISBN 9788122412451.
  15. ^ Bombay Gazetteer, Volume 11. Bombay (India : State). 1883. p. 147.
  16. ^ Sridharan, K (2000). Sea: Our Saviour. New Age International (P) Ltd. p. 43. ISBN 9788122412451.
  17. ^ Chander, Prakash (2003). India: Past and Present. APH Publishing Corporation. p. 236. ISBN 9788176484558.
  18. ^ Naravane, M.S (2006). Battles of the Honourable East India Company: Making of the Raj. APH Publishing Corporation. p. 100. ISBN 81-313-0034-X.
  19. ^ Kantak, MR (1993). The First Anglo-Maratha War, 1774-1783: A Military Study of Major Battles. Bombay Popular Prakashan. p. 21. ISBN 9788171546961.
  20. ^ Sharma, Yogesh (2010). Coastal Histories: Society and Ecology in Pre-modern India. Primus Books. p. 66. ISBN 978-93-80607-00-9.
  21. ^ "Global Security".
  22. ^ "Second Scorpene class submarine INS Khanderi launched in Mumbai". The Indian Express [P] Ltd.
  23. ^ "Navy ships in tow". The Hindu. 2 March 2002.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16 October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