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비프

Joe Beef
조 비프

찰스 맥키어넌(Charles McKiernan, 1835년 12월 4일 아일랜드 카반주 ~ 1889년 1월 15일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은 유명한 캐나다 몬트리올의 선술집 주인, 여관 주인, 자선가이다.

전기

찰스 맥키어넌은 크림전쟁 당시 영국군 10여단에서 쿼터마스터로 활동하면서 '조 비프'라는 칭호를 얻었다.그의 연대의 식량이 부족할 때마다, 맥키어넌은 어떻게든 고기와 식량을 찾는 재주가 있었고, 그래서 "조 비프"[citation needed]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몬트리올에서 무뚝뚝한 자선사업가로 유명해진 그 남자는 1864년경에 그의 포병 연대의 일원으로 그 도시에 왔다.병장으로 진급한 후, 그는 세인트 헬렌 섬의 주요 군 매점을 담당하게 되었다.1868년에 퇴역한 그는 "조 비프의 선술집"을 열었는데, 이 술집은 북미 전역에 곧 알려지게 되었는데, 몬트리올의 옛 몬트리올의 4, 5, 6번지에 위치하고 있다.비프는 기자에게 "그가 영국인, 프랑스인, 아일랜드인, 흑인, 인도인, 또는 그가 어떤 종교에 속해 있든 상관없다"고 말하면서 어느 누구도 섬기지 않았다.매일 정오에 수백 명의 해안가, 거지, 잡역부, 몽트렐 사회에서 쫓겨난 사람들이 그의 [1]집 앞에 나타났다.그 술집의 손님들은 대부분 노동자 계층이었다.운하 노동자들, 해안 노동자들, 선원들, 그리고 맥키어넌과 같은 전직 군인들은 그 사업의 주축이었다.몬트리올의 노동자 계층에게 맥키어넌의 선술집은 그리핀타운의 사회생활의 중심지 역할을 했다.그 당시 그 지역에는 공원이 없었고, 모임과 공공행사는 국가 사회와 교회 [2]단체들에 의해 가끔 열렸다.따라서, 매일의 레크리에이션 활동은 조 비프의 매점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무신론자인 비프는 광고지와 광고지에 다음과 같은 선언문을 인쇄했다.

그는 교황, 사제, 파슨, 보이윌리엄을 신경쓰지 않는다. 조가 원하는 것은 동전뿐이다.그는 여름의 모든 해로움으로부터 자신을 지켜주기 위해 신을 믿는다; 가난한 늙은 조는 그의 배를 따뜻하게 해줄 만능 달러와 좋은 오래된 단풍나무에 의지할 때, 교회, 채플스, 랜터스, 설교자, 비처와 같은 것들을 위해 몬트리올은 이미 [3]충분히 가지고 있다.

그러나 뉴욕타임스는 조 비프의 매점을 "오물굴"이라고 부르며 다음과 같이 적었다.

그 주인은 분명히 교육받은 사람이고, 말과 글을 잘 쓴다.하지만 그는 내가 [4]본 그 어떤 것보다도 개정판에서는 하데스라고 부르는 곳에 조금 더 가까이 있다.

소고기는 주점에 흑곰 4마리, 원숭이 10마리, 야생 고양이 3마리, 고슴도치 1마리, 악어 1마리를 기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곰들은 보통 술집의 지하실에 보관되어 바룸 층에 있는 트랩 문을 통해 손님들에 의해 목격되었다.그는 가끔 지하실에서 곰을 데리고 나와 술집의 질서를 회복하거나, 개와 싸우거나, 주인과 당구를 치기도 했다.그의 곰들 중 한 명인 톰은 매일 20파인트의 맥주를 마셨고 그의 뒷다리에 앉아 한 방울도 흘리지 않고 컵을 발 사이에 쥐곤 했다.한 번은 맥키어넌이 전시된 버팔로에게 치여 [5]며칠간 병원에 실려간 적도 있다.또 한 번은 치안 부서가 면허증을 갱신하기 위해 선술집을 시찰하다가 맥키어넌의 개 중 한 마리에게 물렸다.

그는 1870년부터 1889년 심장마비로 사망할 때까지 [6]54세의 나이로 주점을 운영했다.

장례식

그의 장례식에는 상가의 모든 사무실이 문을 닫았다.조 비프의 관이 몇 블록 길이의 화려한 4마차의 행렬에 이끌려 시내를 통과하는 동안 50개 노동단체는 파업에 돌입했다.La Minerve 신문은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군중은 노동 기사단, 노동자, 모든 계층의 노동자로 구성되었다.여관 주인이자 박애주의자가 종종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던 모든 불운한 왕따들이 그의 기억에 마지막 경의를 표하기 위해 나섰습니다.[1]

그는 마운트 로열 묘지에 묻혔고 그의 장례식 기념비 B991e에는 가족과 친구들의 감사를 나타내는 긴 비문이 새겨져 있다.

레거시

정규 교육의 부족에도 불구하고, McKiernan은 자신을 지식인이라고 여겼고 열렬한 독서로 여겼다.그는 그날의 주제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고 평민 권리의 옹호자였다.그는 고용주, 집주인 또는 지역 교회 목사와 같은 노동자의 삶의 권위 있는 인물들을 풍자하는 시와 유머러스한 이야기로 군중을 즐겁게 했다.그는 그리핀타운의 노동자 계층의 지지자로 활동했고 1877년 라친 운하 노동자들의 파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그는 그들에게 3,000개의 빵과 500갤런의 스튜를 제공했고,[5] 오타와로 가는 그들 대표단의 여비를 지불했다.그들이 출발할 때, 그는 그의 술집 앞에서 "열띤 연설로 "열심히 박수갈채를 [1]받았다"고 말했다.그는 또한 1880년 4월 26일 동쪽 끝의 휴돈 섬유 공장에서 스트라이커를 도왔다.

당시 그리핀타운의 사회생활의 중심지로, 조 비프의 매점은 가난하고 억압받는 사람들에게 주거, 음식, 임시 고용과 같은 초기 사회 서비스를 제공했다.

그는 데이비드 페나리오의 연극 ' 비프'의 주인공이었다.

맥키어넌은 2005년 리틀 버건디 인근 노트르담 스트리트 웨스트에 문을 연 조 비프 레스토랑의 영감이었고, 6년[citation needed] 만에 캐나다 레스토랑 50개사가 선정한 2016년 세계 최고의 레스토랑 81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비지니스

1889년 1월 그의 순자산은 주로 여관과 선술집을 통해 축적된 80,000달러였다.영업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는 맥주만으로 720달러가 넘는 수익이 있었습니다.

레퍼런스

  1. ^ a b c "Montréal's – Saloon Santa Claus". Tourisme Montréal.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8 December 2007. Retrieved 24 March 2008.
  2. ^ 브라운, 제임스 D & 해니스, 데이비드(2008).캐나다의 커뮤니티 개발.토론토:Pearson Education Canada.
  3. ^ Glenn F. Cartwright (25 December 2003). "Joe Beef of Montreal". McGill University.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7 October 2008. Retrieved 21 November 2008.
  4. ^ "THE CANADIAN VOYAGEUR CONTINUING THE DESCENT OF THE ST. LAWRENCE". The New York Times. 20 August 1881. Retrieved 21 November 2008.
  5. ^ a b 드로틴빌, 피터(2006).몬트리올의 조 비프:노동자 계급 문화, 공동체, 선술집, 1869-1889년.R. 더글라스 프란시스 & 도널드 B.스미스(Eds), 캐나다 역사에서 읽은 내용: 사후 회의(370–390페이지).토론토:톰슨.
  6. ^ "Griffintown and Point Saint Charles: Heritage Trail" (PDF). Quebec Anglophone Heritage Network. Archived from the original (PDF) on 2 July 2006. Retrieved 23 March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