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비동맹 운동

India and the Non-Aligned Movement
비동맹운동 회원국과 참관국(2018년 4월 기준)

인도에게 있어서 비동맹의 개념은 양극화 세계의 군사 문제에 대한 비참여 정책과 평화와 안보를 향한 다극적 참여를 통해 최적의 참여를 지향하는 식민주의의 맥락에서 시작되었다.[1] 그것은 한 나라가 국제적으로 어느 정도의 행동의 자유를 보존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했다. 비정렬에 대한 정해진 정의는 없었으며, 이는 이 용어가 정치인들과 정부마다 다르게 해석되고, 다른 맥락에서 다양하게 해석된다는 것을 의미한다.[2] 전체적인 목적과 원칙은 운동 구성원들 사이에서 의견 일치를 보았다.[3] 그러나 비동맹 국가들은 그들이 원하는 판단의 자유를 거의 얻지 못했고 사회 정의와 인권과 같은 운동의 목적을 향한 그들의 실제 행동은 많은 경우에 이루어지지 않았다. 인도의 행동은 종종 정렬된 국가들의 그것과 닮았다.[4]

1962년, 1965년, 1971년 인도 전쟁 당시 비동맹국들의 대응은 탈퇴와 같은 문제에 대한 비동맹적 입장을 드러냈다.[5] 비동맹국들은 의미 있는 시도에도 불구하고 1962년 인도-중국 전쟁과 1965년 인도-파키스탄 전쟁 동안 평화유지군의 역할을 수행할 수 없었다.[6] 방글라데시 해방 전쟁과 그 다음 1971년 인도-파키스탄 전쟁에 대한 비동맹국들의 반응은 대부분의 비동맹국들이 인권보다 영토 보전을 우선시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는데, 이는 최근 비동맹국들이 비동맹국들의 국가로서의 지위를 통해 설명될 수 있었다.[7] 이 기간 동안 인도의 비동맹적 자세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비판을 가했다.[8] 자와할랄 네루는 비동맹의 공식화를 원하지 않았고 비동맹국들 중 어느 누구도 서로를 돕기로 약속하지 않았다.[9] 중국 등 국제사회의 부상도 비동맹국들이 인도와 연대할 동기를 줄였다.[10]

인도는 비동맹운동에 참여하고자 하는 식민지와 신생 독립국들의 다자운동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국가 외교에서 그 나라의 위치, 그것의 상당한 규모, 그리고 경제 성장은 인도를 비동맹 운동의 지도자들 중 한 명으로 만들었다.[11]

인도에서 비정렬의 기원

타임라인

독립과 인도가 공화국이 되기 전에 자와할랄 네루는 나라가 세계 정세에 임할 길을 고민했다.[16] 1946년 네루는 인도 임시정부 내각의 일원으로 라디오 방송에서 "우리는 가능한 한 과거 세계대전을 초래한 집단과 맞서는 집단들의 권력정치를 멀리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17] 1948년, 그는 "우리는 우리 자신을 이끈다"라는 제목의 제헌의회에서 연설을 했는데, 그는 이 연설에서 세계는 강대국의 외교 정책이 "무참하게 실패"하는 단계를 거치고 있다고 말했다.[18] 그는 연설에서 정렬이 수반되는 것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블록 가입이 무슨 뜻이지? 결국 그것은 오직 한 가지 의미만을 가질 수 있다: 특정한 질문에 대한 당신의 견해를 포기하고, 그것을 기쁘게 하기 위해 그 질문에 대한 상대방의 관점을 채택하라. […] 우리의 대표단에 대한 우리의 지침은 항상 인도의 이익, 둘째, 그 장점에 대해 각각의 질문을 고려하는 것이 먼저였다. 내 말은 그것이 인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는지, 자연스럽게. 단지 이 힘이나 저 힘을 기쁘게 하기 위해 어떤 일을 하거나 투표를 하는 것만이 아니라 그것의 장점들...[19]

1949년에 그는 의회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우리의 외교정책은 큰 블록을 초연하는 것이라고 여러 번 언급해 왔다. [...모든 국가에 우호적인 ] 어떤 동맹과도 얽히지 않고... 우리를 어떤 갈등으로 이끌지도 모른다. 반면에, 그것은 다른 나라들과의 긴밀한 관계의 부족을 포함하지 않는다.[20]

몇몇 사람들은 이 연설들에서 혼란을 보았고 서구는 네루의 '중립성'에 의문을 제기했다.[21] 1949년 미국에서 네루는 말했다. "우리는 현실에 눈이 먼 것도 아니고, 그것이 어떤 방면에서 오든 인간의 자유에 대한 도전을 묵인하는 것도 아니다. 자유가 위협받거나 정의가 위협받거나 공격성이 발생하는 곳에서는 중립을 지킬 수 없으며, 중립을 지킬 수 없다"[21]고 말했다. '비동맹'이라는 용어는 1950년 유엔에서 처음으로 사용되었는데, 당시 인도와 사회주의 연방공화국 유고슬라비아한국전쟁에서 어느 쪽과도 연정을 거부하였다.[22] 네루는 여러 해 동안 비동맹에 대해 여러 가지 언급을 했다; 1957년 그는 "비동맹은 독립국가가 자신의 권리에 따라 기능하는 당연한 결과로 보인다. 모든 정렬이 끝나면 마음에 들지 않는 일을 하도록 연대를 받고 그에 따라 독자적인 판단과 사고방식의 일정한 척도를 포기하는 것을 의미한다."[23]

1961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비동맹국 총회에서 티토, 나세르, 네루
2006년 쿠바에서 열린 XIVth NAM's Business Forum에서 Singh 총리와 MOS for External Affairs.
알리예프 대통령과 나이두 부통령은 2019년 바우에서 열린 제18차 비동맹운동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인도의 비동맹은 냉전[1], 양극화 세계, 인도의 식민지 경험과 비폭력적인 인도 독립 투쟁의 산물이었다.[citation needed] 레줄 카림 라스카르에 따르면 비동맹운동은 네루를 비롯한 제3세계 신생 독립국 지도자들이 "전쟁 중인 두 강대국에 대한 충성을 요구하는 복잡한 국제정세에 맞서" 독립을 '지킴'하기 위해 고안한 운동이다.[24]

용어는"비동맹 주의"VK메논이 1953,[25]에 나중에 인도의 수상 Jawahar 랄 네루에 의해 1954년에, 스리랑카 콜롬보, 이 Panchsheel(5안전 장치)처음으로 4로 합쳐져Sino-Indian 관계에 대한 지침으로 사용했습니다 그의 연설 동안에 사용되었던 국제 연합(유엔)연설에서 말이 만들어졌다. 진은숙저우언라이 총리 이러한 원칙들은 나중에 비동맹 운동의 기초가 될 것이다. 5대 원칙은 서로의 영토 보전과 주권에 대한 상호 존중, 상호 불가침, 내정 불간섭, 평등과 상호 이익, 평화적 공존이었다. 네루의 비동맹 개념은 인도가 초강대국들간의 군사적 대립과 구 식민 열강의 영향력에 대한 우려를 공유한 신생 독립국들 사이에서 상당한 국제적 위신을 가져왔다. '비동맹운동'의 토대를 마련함으로써 인도는 새롭게 독립된 세계의 지도자로서 그리고 유엔과 같은 다자간 기구들에서 그들 스스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었다.

자람 라메시에 따르면 메논이나 네루 모두 "특히 '비동맹 운동'이나 '비정렬 집단'이라는 개념은 훨씬 덜 '비정렬'이라는 용어를 아끼거나 좋아했다"[25]고 한다.

초기 개발

비동맹 운동은 1947년 뉴델리에서 열린 아시아 관계 회의와 1955년 인도네시아 반둥에서 열린 아시아-아프리카 회의에서 그 기원을 이루었다. 인도도 1961년 비동맹운동(Non-Alignment)을 공식 수립한 베오그라드 총회에 참가했지만 네루의 쇠퇴한 위신은 그의 영향력을 제한했다. 1960년대와 1970년대에 인도는 내부 문제와 양국 관계에 초점을 맞췄지만 점점 더 파벌화되고 급진화된 운동에서 회원국을 유지했다. 논쟁의 여지가 있는 1979년 아바나 정상회담 동안, 인도는 온건한 국가들과 협력하여 "사회주의"가 비동맹의 "자연적인 동맹"이라는 피델 카스트로 쿠바 대통령의 제안을 거절했다.

중-인도 분쟁에 대한 비동맹적 대응

1962년 중-인도 전쟁은 비동맹국들이 두 블록이나 식민주의 같은 쟁점과 직접 관련이 없는 상황에 직면했던 최초의 상황 중 하나였다.[26] 베오그라드 서밋은 1961년 24개국의 대표자들로 열렸으며, 그 반응은 상황을 무시하는 것에서부터, 저명한 호소와 성명, 중재 시도까지 다양했다.[27]

1964년 V.K 크리슈나 메논에 따르면, "비동맹국가는 비동맹국들과 비동맹국이어야 한다… 그래서 여기 몇몇 사람들이 '비동맹국들은 왜 중국에 대항하여 일어서지 않았는가'라고 말할 때, 나는 그들에게 '그들만의 정책이 있고, 그들만의 독립성이 있다'[28]고 말한다." 1984년 사르베팔리 고팔은 이렇게 말했다. "인도는... 비흡연자가 격리된 상태로 악화되는 것을 발견했다. 심지어 나세르와 티토를 제외한 다른 비동맹 지도자들까지도 인도의 사건에 대한 대응에서 경호를 받았다.[28]

비동맹과 인도-파키스탄 갈등

인도-파키스탄 분쟁에 대한 비동맹국들의 대응은 자기 결단과 분리 문제, 국경 분쟁에 무력 사용, 무력 개입, 해방 투쟁에 대한 외부 지원, 인권, 대량학살을 향한 그들의 견해에 대한 통찰력을 드러냈다.[29][30] 비동맹국들 중 다수는 자국에서 비슷한 문제에 직면하고 있었다.[30] 1965년 인도-파키스타니 전쟁은 평화 유지에 있어 비동맹국들의 역할이 지속적으로 감소했는데, 이는 1962년 인도-시노 전쟁 중 중재에 실패하면서 시작되었다.[6]

1983년 인도에서 개최된 제7차 정상회담 기념우표

1971년 인도-파키스탄 전쟁은 파키스탄 내 인권의 '내부 문제'로 시작되었으나, 수백만 명의 난민들이 인도로 이주하면서 인도의 문제가 되었고, 이를 '민간 침략'이라고 불렀다.[31] 파키스탄은 미국과 중국에, 인도는 소련에 동조하는 두 개의 주요 연립선이 개발되었다.[32] 소련의 지원이 없었다면 인도는 미-파키스탄-중 동맹에 맞서 스스로를 방어할 수 없었을 것이다.[32] 이러한 양극화는 당시 53개국으로 구성된 비동맹운동(Non-Alignment Movement)을 포함한 모든 포럼과 국제 여론에 영향을 미쳤다.[32] 비동맹국들의 반응은 파키스탄 내부 문제에서부터 인도주의적 문제에 대한 정치적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까지 다양했지만 비동맹국들 중 한 곳만이 인권 측면을 언급했다.[33] 비동맹국들 중 일부가 방글라데시의 출현에 대처하고 파키스탄 국민통합과 벵골 자치권이라는 모순된 문제들을 감상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34] 유엔 평화 결의안 동안, 비동맹적 대응은 명확해졌다; 아프리카 비동맹국들 중 일부는 인도에 가장 비판적인 반면, 중립을 지키기를 원하는 다른 국가들은 모순된 발언을 했다. 소규모 비동맹 국가들의 곤경도 엿보였다.[35] 인도는 비동맹적인 대응에 실망했다. 1971년 8월 인도 외무장관 출신인 M. C. 차글라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비동맹국들을 보라, 우리는 비동맹을 자랑했다. 비동맹국들은 무엇을 했는가? 아무것도 아니야. ... 많은 나라들은 찬장에 골격을 가지고 있어. 그들에게는 대접을 잘 받지 못한 소수민족들이 있는데, 그들이 방글라데시를 지지한다면, 이 소수민족들도 정부에 의해 추진되고 있는 억압적인 정책에 대항하여 반란을 일으키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36][37]

1971년 인도-소비에트 우호협력조약 체결과 1970년대와 1980년대 인도가 이웃 소국들의 내정에 개입하면서 비동맹 국가로서의 이미지가 실추되고 일부 관측통들이 인도의 비동맹에 의문을 품게 되었다.[8] 비동맹 연대 문제보다는 중국의 부상에 비해 비동맹 지역에서 인도가 영향력이 줄어든 것도 국제사회의 인도 지지 철회에 영향을 미쳤다.[10] 비동맹국들이 서로 돕겠다는 약속은 없었다.[38] 비동맹은 또한 인도의 많은 나라들과의 양자 관계에도 영향을 미쳤다.[38]

21세기

나이두 부통령과 EAM 자이산카르 EAM은 2019년 제18차 남·남 정상회담 때 함께 했다.

2019년 제18차 NAM 정상회의에 인도는 부통령과 외무부 장관에 의해 대표되었다.[14] 2020년 5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NAM 가상 정상회담에 참가했다.[15] 2020년 7월, 인도 외무부 장관 Subrahmanam Jaishankar는 인터뷰에서 "비동맹은 특정 시대의 용어였고, 지정학적 풍경"이라고 말했다.[39][40][41]

참고 항목

참조

공증학자

  1. ^ 1979년 하바나 선언은 "제국주의, 식민주의, 신식민주의, 인종차별주의 및 모든 형태의 외국의 침략, 점령, 지배, 간섭 또는 패권주의에 대항하여" NAM의 목적을 명확히 하기 위해 채택되었다. 대권력과 블록 정치에 대항하여."[13]

참조

  1. ^ Jump up to: a b 우파디야 1987, 페이지 11, 1장.
  2.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9, 1장.
  3.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5 1장.
  4.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315–320, 6장.
  5.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301-302, 6장.
  6. ^ Jump up to: a b 우파디야 1987, 233 페이지 4장.
  7.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295, 5장.
  8. ^ Jump up to: a b 우파디야 1987, 페이지 298, 5장.
  9.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302-303, 6장.
  10. ^ Jump up to: a b 우파디야 1987, 페이지 301-304, 6장.
  11. ^ Pekkanen, Saadia M.; Ravenhill, John; Foot, Rosemary, eds. (2014). Oxford Handbook of the International Relations of Asia. Oxford: Oxford University Press. p. 181. ISBN 978-0-19-991624-5.
  12. ^ Jump up to: a b c 우파디야 1987, 페이지 2.
  13. ^ White, Nigel D. (24 October 2014). The Cuban Embargo under International Law: El Bloqueo. Routledge. p. 71. ISBN 978-1-134-45117-3.
  14. ^ Jump up to: a b "Naidu, Jaishankar meet Afghan President on NAM Summit sidelines". ANI News. 26 October 2019. Retrieved 16 January 2021.
  15. ^ Jump up to: a b Nagda, Ashutosh (11 May 2020). "India's Renewed Embrace of the Non-Aligned Movement". The Diplomat. Retrieved 16 January 2021.
  16. ^ 그로버 1992, 페이지 142, 151.
  17.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2 1장.
  18. ^ 그로버 1992, 페이지 142, 147, 1장.
  19. ^ 그로버 1992, 페이지 147, 150, 1장.
  20. ^ 그로버 1992 페이지 151장 1장.
  21. ^ Jump up to: a b 채리 1995, 페이지 59-60.
  22. ^ Ivo Goldstein, Slavko Goldstein (2020). Tito [Tito] (in Croatian). Zagreb: Profil. p. 636-647. ISBN 978-953-313-750-6.
  23.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13.
  24. ^ Laskar, Rejaul Karim. "Respite from Disgraceful NDA Foreign Policy". Congress Sandesh. 6 (10): 8.
  25. ^ Jump up to: a b Ramesh, Jairam (19 December 2019). "Part 1 Chapter 2". A Chequered Brilliance: The Many Lives of V.K. Krishna Menon. Penguin Random House India Private Limited. ISBN 978-93-5305-740-4.
  26.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47-48, 2장.
  27.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66-76, 2장.
  28. ^ Jump up to: a b 우파디야 1987, 페이지 47, 2장.
  29.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168, 4장.
  30. ^ Jump up to: a b 우파디야 1987, 235 페이지 5장.
  31.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251, 5장.
  32. ^ Jump up to: a b c 우파디야 1987, 페이지 255, 5장.
  33.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264-270, 제5장.
  34.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272, 제5장.
  35.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272–275, 제5장.
  36. ^ 우파디야 1987, 페이지 290, 5장.
  37. ^ Ghaṭāṭe, Narayana Madhava, ed. (1971). Bangla Desh: Crisis & Consequences: Proceedings of the Seminar, 7th and 8th August 1971. Deendayal Research Institute; [distributors: Indian Publishing House, Delhi]. pp. 83, 84.
  38. ^ Jump up to: a b 우파디야 1987, 페이지 302-304, 6장.
  39. ^ Bhaumik, Anirban (20 July 2020). "S Jaishankar says era of non-alignment gone, as US, Indian warships conduct joint drills". Deccan Herald. Retrieved 10 January 2021.
  40. ^ "EAM's interaction on Mindmine Mondays, CNBC (July 21, 2020)". Ministry of External Affairs, Government of India. 30 July 2020.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0 July 2020. Retrieved 16 January 2021.
  41. ^ Pant, Harsh V. "Gradually burying non-alignment". ORF. Retrieved 10 January 2021.

참고 문헌 목록

  • Grover, Verinder, ed. (1992). Uno, Nam, Nieo, Saarc and India's Foreign Policy. Volume 10 of International relations and foreign policy of India. New Delhi: Deep and Deep Publications. ISBN 9788171003495. volume= 추가 텍스트(도움말)
  • Chary, M. Srinivas (1995). The Eagle and the Peacock: U.S. Foreign Policy Toward India Since Independence. Greenwood Publishing Group. ISBN 9780313276026.

추가 읽기

외부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