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semi-protected

인도-파키스탄 관계

India–Pakistan relations
인도-파키스탄 관계
Map indicating locations of Pakistan and India

파키스탄

인도
외교사절단
파키스탄 뉴델리 고등 위원회이슬라마바드 인도 고등 위원회

India–Pakistan relations (Hindi: भारत-पाकिस्तान सम्बन्ध; Urdu: بھارت پاکستان تعلقات) refer to the bilateral relations between the Republic of India and the Islamic Republic of Pakistan.양국 관계는 여러 역사적, 정치적 사건들로 인해 복잡하고 대체로 적대적이었다.양국 관계는 1947년 카슈미르 분쟁을 일으킨 영국 인도의 폭력적인 분열양국간의 수많은 군사적 충돌로 정의되어 왔다.결과적으로 그들의 관계는 적개심과 의심에 시달려왔다.북부 인도와 파키스탄은 특정 인구통계학과 공유언어 프랑카(주로 펀자비, 신디, 힌두스탄)에서 다소 중복된다.

1947년 영국 라즈가 해체된 후 두 개의 새로운 주권국가가 형성되었는데, 바로 인도의 도미니언파키스탄의 도미니언이다.그 후 영국령 인도의 분할은 최대 1250만 명의 사람들을 이주시켰고, 사망 추정치는 수십만 명에서 100만 명으로 다양했다.[1]인도힌두교 다수인구무슬림 소수민족이 많은 세속국가로 부상한 반면, 이슬람교 다수인구와 힌두교 소수민족이 많은 파키스탄은 헌법이 모든 종교인에게 종교의 자유를 보장했음에도 불구하고 나중에 이슬람 공화국이 되었다.[2][3]이후 방글라데시 해방전쟁에서 이주와 동파키스탄 분리로 힌두 소수민족의 대부분을 잃었다.

독립을 쟁취한 직후 인도와 파키스탄은 외교관계를 수립했지만 폭력적인 분단과 호혜적 영토 주장으로 금세 양국 관계가 무색해졌다.독립 이후 양국은 3대 전쟁을 치렀고, 신고되지 않은 전쟁도 1차례나 치렀으며, 수많은 무력 충돌과 군사적 대치상황에 휘말렸다.카슈미르 분쟁은 1971년 인도-파키스탄 전쟁과 동파키스탄(현 방글라데시)의 분열을 초래한 방글라데시 해방 전쟁을 제외하면 이 모든 갈등의 중심점이다.

관계 개선을 위한 수많은 시도가 있었는데, 특히 심라 정상회담아그라 정상회담, 라호르 정상회담 등이 눈에 띄었다.1980년대 초반 이후 양국 관계는 점점 더 시아첸 분쟁, 1989년 카슈미르 폭동 격화, 1998년 인도와 파키스탄의 핵실험, 1999년 카길 전쟁 이후 악화되었다.2003년 정전협정과 델리-라호르 버스 운행 등 일부 신뢰구축 조치는 긴장완화에 성공했다.그러나 이러한 노력은 주기적인 테러 공격으로 인해 제약을 받아왔다.2001년 인도 의회의 공격 이후 군사적 대치 상황은 핵전쟁의 가능성을 제기했다.민간인 68명(대부분이 파키스탄인)이 숨진 2007년 삼자오타 익스프레스 폭탄 테러도 관계에서 결정적인 전환점이 됐다.게다가 파키스탄 무장세력에[4] 의해 수행된 2008년 뭄바이 공격은 현재 진행 중인 인도-파키스탄 평화회담에 심각한 타격을 주었다.

양국 새 정부 선출에 이어 잠시 해빙기를 맞았으나 2016년 파탄코트 사태 이후 다시 양자 논의가 교착상태에 빠졌다.[5]2016년 9월 인도령 카슈미르에 있는 인도군 기지에 대한 테러 공격으로 19명의 인도군 병사가 사망하는 등 수년 만에 가장 큰 인명피해가 발생했다.파키스탄이 지원하는 지하디스트 단체에 의해 공격이 조직되었다는 인도의 주장은 파키스탄에 의해 부인되었는데, 파키스탄은 이 공격이 인도 보안 요원의 과도한 무력으로 인해 이 지역의 소요에 대한 국지적인 반응이었다고 주장했다.이 공격은 정전 침해가 고조되고 인도 보안군에 대한 추가 전투 공격이 증가하면서 통제선(LoC)을 넘어 군사적 대립을 촉발시켰다.2016년 이후 계속되고 있는 대립과 계속되는 테러 공격, 양측에 대한 민족주의적인 언사가 증가하면서 양국 관계가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는 거의 하지 않고 붕괴되는 결과를 초래했다.[6][7]특히 2019년 풀와마 테러 이후 인도 정부는 1996년 파키스탄에 허가했던 파키스탄의 가장 우호적인 국가 교역 지위를 취소했다.[8]인도는 또 관세율을 200%로 높여 파키스탄 의류와 시멘트 무역에도 영향을 미쳤다.[9][10]

2010년대 초 인도와 파키스탄의 새 정부가 선출된 이후, 관계 개선을 위한 일부 시도가 있었으며, 특히 상호간의 NDMARB(Non-Discrivative Market Access) 지위 합의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어 무역이 자유로워지게 되었다.[11]인도와 파키스탄은 모두 남아시아 지역협력협회남아시아 자유무역지역의 회원이다.파키스탄은 매년 열리는 인도 국제 무역 박람회에 많은 인파가 몰리는 파빌리온을 주최하곤 했다.[12]양국간의 관계 악화는 무역 박람회에서 파키스탄 무역상들의 보이콧을 초래했다.

2015년 11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는 양자회담 재개에 합의했고, 다음 달 모디는 인도로 가는 도중 파키스탄을 잠시 예정에 없이 방문, 2004년 이후 처음으로 파키스탄을 방문한 인도 총리가 됐다.[13]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그 나라들간의 관계는 국경간 테러리즘의 반복적인 행위로 인해 냉랭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2017년 BBC World Service 여론조사에 따르면 인도인의 5%만이 파키스탄의 영향력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85%는 부정적 견해를, 11%는 인도의 영향력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62%는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냈다.[14]

독립 시 갈등의 씨앗

진나와 간디는 열띤 대화를 나누었다.잘 알려진 한 사진은 최근에 쿨완트 로이의 것으로 추정되었다.
인도 분할 당시 암발라 역의 난민 특별열차

분할 직후 몇 달 동안 새로 형성된 두 주 사이에 대규모 인구 교류가 일어났다.분할 때문에 인구 이동이 필요할 것이라는 생각은 없었다.종교적 소수자들은 그들이 살고 있는 주(州)에 머물 것으로 기대되었다.그러나 지방에 영향을 미치는 집단폭력으로 인해 인구이동이 조직된 펀자브에 대해서는 예외조항이 있었지만, 다른 지방에는 적용되지 않았다.[15][16]

영국 인도의 분할은 옛 영국령 펀자브벵갈 지방인도의 도미니언파키스탄의 도미니언으로 갈라놓았다.이 지방의 대부분 무슬림 서부 지역은 파키스탄의 펀자브 주가 되었고, 힌두교와 시크교 동부 지역은 인도의 동 펀자브 주가 되었다(더 늦게는 펀자브, 하리아나, 히마찰프라데시 주의 새로운 주로 나뉘었다.많은 힌두교도와 시크교도들이 서쪽에 살고 있었고, 많은 무슬림들이 동쪽에 살고 있었으며, 그러한 모든 소수민족에 대한 두려움이 너무나 커서 칸막이는 많은 사람들을 실향시키고 많은 공동체 간 폭력을 보았다.몇몇은 펀자브에서의 폭력을 반복적인 대량학살이라고 묘사했다.[17]칸막이 기간 동안 펀자브를 가로지르는 총 이주자는 약 1,200만 명으로 추산된다;[18] 약 650만 명의 무슬림들이 이스트 펀자브에서 웨스트 펀자브로 이주했고, 470만 명의 힌두교도와 시크교도들이 웨스트 펀자브에서 이스트 펀자브로 이주했다.

영국령 인도 분할에 대한 영국의 계획에 따르면, 680개의 모든 왕자성 주들은 두 나라 중 어느 나라에 가입할 것인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허락되었다.소수의 이슬람교를 제외한 대부분의 왕족들은 파키스탄에 적응했고 힌두교를 믿는 대부분의 왕족들은 인도에 합류했다.그러나, 일부 왕자의 결정은 앞으로 수년 내에 파키스탄과 인도 관계를 상당히 형성할 것이다.

주나가드 문제

주나가드는 구자라트 주 사우라스트라의 현대 지구 중 하나이다.

주나가드구자라트의 남서쪽 끝에 있는 주로서, 마나바다르, 망굴, 바브리아와드의 주권이 있었다.그것은 파키스탄과 다른 주들이 물리적으로 파키스탄과 분리시킨 것에 인접하지 않았다.그 주는 국민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압도적인 힌두교 인구를 가지고 있는 반면, 통치자인 나와브 마하바트 칸은 이슬람교도였다.마하바트 칸은 1947년 8월 15일 파키스탄에 귀속되었다.파키스탄은 1947년 9월 15일 가입의 승인을 확인했다.

인도는 그 가입이 합법적이라고 받아들이지 않았다.인도의 관점은 주나가드가 파키스탄과 인접하지 않고, 힌두교 다수가 주나가드가 인도의 일부가 되기를 원하며, 주(州)가 삼면이 인도 영토에 둘러싸여 있다는 점이었다.

파키스탄의 관점은 주나가드가 파키스탄에 적응하는 것을 선택한 통치자와 통치기구가 있었으므로 그렇게 하도록 허용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또한 주나가드는 해안선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인도 내 거주지로도 파키스탄과 해상 연계를 유지할 수 있었다.

두 주 모두 이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할 수 없었고 그것은 이미 충전된 환경에 연료를 추가했을 뿐이다.사르다르 파텔 인도 내무장관은 주나가드가 파키스탄행을 허가한다면 구자라트 전역에 공동 불안을 조성할 것이라고 생각했다.인도 정부는 파키스탄이 구자라트에서 발생한 폭력사태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주나가드에서 입국을 무효화하고 국민투표를 실시할 수 있는 시간을 주었다.사말다스 간디는 주나가드족의 망명정부인 아르지 후쿠마트(우르두어: 아르지: 과도기, 후쿠마트: 정부)를 결성했다.파텔은 주나가드의 3대 주권을 병합할 것을 명령했다.

인도는 주나가드에 대한 연료와 석탄 공급을 차단하고, 항공과 우편 연결을 단절하고, 국경 지역에 군대를 파견하고, 인도에 발맞춘 망굴과 바바리아와드의 원주를 점령했다.[19]10월 26일, 인도군과의 충돌이 있은 후, 주나가드의 나왓과 그의 가족은 파키스탄으로 도망쳤다.11월 7일, 주나가드 법정은 붕괴 위기에 처한 인도 정부를 초청하여 주 행정부를 인수했다.더 유명한 줄피카르 알리 부토의 아버지인 샤 나와즈 부토 경 주나가드의 드완은 인도정부를 초청하여 개입시키기로 결정하였고, 이러한 취지로 인도 정부의 사우라슈트라 지역위원장인 부흐에게 편지를 썼다.[20]파키스탄 정부는 항의했다.인도 정부는 파키스탄의 시위를 거부하고 데완의 개입 요청을 받아들였다.[21]인도군은 1947년 11월 9일 주나가드를 점령했다.1948년 2월, 국민투표가 거의 만장일치로 인도에의 가입에 찬성표를 던졌다.

카슈미르 분쟁

카슈미르는 힌두교 왕인 마하라자 하리 싱에 의해 통치된 무슬림 주요 왕국이었다.인도의 분할 당시, 국가의 통치자인 마하라자 하리 싱은 독립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을 선호했고 인도의 도미니언이나 파키스탄의 도미니언에 가입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그는 인도와 파키스탄 둘 다 그의 왕자다운 국가를 독립 중립국으로 인정하기를 원했다.[22]

파키스탄과 교착상태에 빠진 합의에도 불구하고 파키스탄군은 카슈미르로 파견되었다.파키스탄 준군사세력의 지원을 받아 1947년 10월 파슈툰 메수드 트리폴스는[23] 카슈미르를 점령하기 위해 '굴마르그 작전'이라는 암호명으로 카슈미르를 침공했다.그들은 10월 25일에 바라물라를 붙잡았다.그들은 불과 50km 떨어진 떨어진 스리나가르로 이동해 무방비 상태인 비행장을 점령하는 대신 며칠 동안 그곳에 머물렀다.카슈미르 보안군은 파키스탄에 대항하기엔 너무 약하고 장비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이러한 침략이 파키스탄에 대한 침공을 가져올 것을 우려한 마하라자는 이제 인도로 눈을 돌려 카슈미르를 보호하기 위해 인도에 군대를 요청하였다.네루 인도 총리는 군대를 보낼 준비가 되어 있었지만, 인도의 총독 대행인 마운트배튼 경은 인도가 군대를 파견하기 전에 인도에 응할 것을 마하라자에게 충고했다.따라서, 긴급한 상황을 고려해, 그는 1947년 10월 26일 인도 연합 가입 계기에 서명했다.

찰스 체네빅스 트렌치는 그의 '프런티어 스카우트'(1985년)에 다음과 같이 쓰고 있다.

1947년 10월 부족의 라쉬카들은 트럭을 타고 카슈미르로 돌진했다.적어도 한 명의 영국 장교인 하비 켈리가 그 캠페인에 참여했다.이 부족민 무리들이 스리나가르를 중요한 비행장으로 데려가는 것을 막을 수는 없을 것 같았다.실로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은 그들 자신의 욕심뿐이었다.특히 마흐모드족은 약탈, 강간, 살인을 저지르고, 인도군이 날아들어와 카슈미르 발레에서 라슈카르들이 산으로 밀려났다.마족들은 쉬운 기회를 망치고 스리나가르의 약탈을 잃고 자신을 바보로 만든 채 야만적인 기분으로 집으로 돌아왔다.

파키스탄의 무함마드 아크바르 칸 장군에 따르면, 공격자들은 "어떤 이유인지 알 수 없는 이유로 바라물라에서 이틀 동안 지연되었다"[24]고 한다.

파키스탄을 침공한 사람들이 주 전역에 퍼져 1947년 10월 25일부터 며칠 동안 주 수도 스리나가르에서 불과 50km 떨어진 바라물라 마을을 약탈하는 동안, 마하라자는 1947년 10월 26일 인도 도미니언에 '접속 기구'에 서명했다.셰이크 모하마드 압둘라는 이미 10월 25일 하루 일찍 델리에 도착해 네루에게 군대를 보내도록 설득하고 있었다.그는 국가가 직면한 위험을 전혀 비밀로 하지 않고 네루에게 입국을 받아들이고 인도군의 신속한 주 파병을 보장하는데 시간을 낭비하지 말라고 요청했다.(셰이크 압둘라는 그의 아티시-e-차이나르(416쪽과 417쪽)와 V.P.가 기록한 기록(417쪽)에서 이 설명을 확증한다. 메논은 10월 26일 서명된 가입 기구와 함께 델리로 돌아왔다.)[25]악기는 1947년 10월 27일 다음날 인도 총독부에 의해 수락되었다.이 마하라자의 서명과 총독부의 수락으로 잠무와 카슈미르 왕자는 1947년 영국 의회에서 통과된 인도 독립법에 따라 인도 도미니언의 일부가 되었다.

이때까지 습격자들은 수도에 근접하게 되었고, 인도군은 델리에서 공수되어 1947년 10월 27일 카슈미르에 있는 스리나가르 공항에 착륙하여 공항을 확보한 후 카슈미르 계곡에서 침략자들을 쫓아내기 위한 절차를 밟았다.

인도군은 카슈미르 일부 지역에서 침략자들을 간신히 쫓아냈지만 겨울의 시작은 국가 대부분을 무력하게 만들었다.파키스탄과 인도간의 몇 주간의 치열한 전투 끝에 파키스탄 지도자들과 네루 인도 총리는 휴전을 선언하고 국민투표의 약속을 받아 유엔의 중재를 구했다.1957년 북서 카슈미르는 파키스탄에 완전히 통합되어 아자드 카슈미르(파키스탄령 카슈미르)가 되었다.1962년 중국은 라다크 접경지역인 북동부 악사이친을 점령했다.1984년 인도는 메그도트 작전을 개시하여 시아첸 빙하의 80% 이상을 점령하였다.

파키스탄은 이제 국민투표를 통해 카슈미르인들의 자기결정권을 유지하고 있으며 약속된 국민투표가 카슈미르 민족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도록 허용되어야 한다.반면에 인도는 마하라자의 가입 도구에 서명함으로써 카슈미르가 인도의 필수적인 부분이 되었다고 주장한다.

그러한 모든 정치적 차이 때문에, 이 영토 주장은 1947년1965년에 두 나라 사이의 전쟁의 대상이 되었고, 1999년에는 제한적인 분쟁의 대상이 되었다.국가는 양국 간에 1972년 심라 합의에 따라 수정된 1947년 분쟁에서 합의한 휴전선을 경계하는 통제선(LoC)에 의해 여전히 분단되어 있다.

전쟁, 분쟁, 분쟁

인도와 파키스탄은 독립 이후 수많은 무력 충돌에서 싸웠다.두 주 사이에 일어난 주요 전쟁은 1947년, 1965년, 1971년 방글라데시 해방 전쟁 등 세 가지다.이 외에도 1999년 비공식적인 카르길 전쟁이 있었고 일부 국경 분쟁도 있었다.인도와 파키스탄의 주요 분쟁, 1965년 전쟁, 1999년 소규모 카르길 전쟁은 카슈미르 국경을 둘러싼 분쟁으로 촉발되었다.[26]양국은 2003년 이후 불안한 휴전협정을 맺고 있지만 분쟁지역 전역에서 계속 화력을 교환하고 있다.양국은 상대방이 자신들이 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발사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휴전 협정을 파기했다고 비난하고 있다.[27]분쟁지역 양쪽에서는 2016년 말 시작돼 2018년으로 확대된 영토분쟁으로 수백 명의 민간인이 사망하고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26][27]

1965년 전쟁

1965년 인도-파키스탄 전쟁은 1965년 4월부터 1965년 9월 사이에 벌어진 교전이 절정에 달하고 파키스탄의 지브롤터 작전이 시작되었는데, 지브롤터 작전은 잠무와 카슈미르에 병력을 침투시켜 인도의 통치에 대한 반란을 촉발하기 위해 고안되었다.[28]인도는 서파키스탄에 대한 전면적인 군사 공격을 감행함으로써 보복했다.17일간의 전쟁으로 양측에 수천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규모의 장갑차 교전 및 최대 규모의 탱크 전투를 목격했다.[29][30]소련과 미국의 외교적 개입과 그에 따른 타슈켄트 선언의 발행을 계기로 유엔이 정한 휴전이 선언되면서 양국 간 적대관계는 일단락됐다.[31]5주간의 전쟁으로 양측에 수천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대부분의 전투는 상대 보병기갑부대의 전투로 공군의 실질적인 후원과 해군 작전이 이루어졌다.그것은 유엔이 의무화한 휴전과 이후 타슈켄트 선언의 발행으로 끝났다.

1971년 전쟁

파키스탄의 니아지 중장은 1971년 인도-파키스탄 전쟁에서 파키스탄이 패배한 후 항복의 악기에 서명했다.

파키스탄은 독립 이후 지역적으로 서파키스탄동파키스탄의 두 주요 지역으로 나뉘었다.동파키스탄은 주로 벵골인들에 의해 점령되었다.1971년 12월 파키스탄의 군사작전벵갈리스에 대한 대량학살 이후 동파키스탄의 상황은 곧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되었고 인도는 반란을 일으키는 벵갈리 민중들을 지지하는 데 개입했다.짧지만 피비린내 나는 전쟁인 그 갈등은 동파키스탄의 독립으로 귀결되었다.이 전쟁에서 인도군은 3개 방면에서 동파키스탄을 침공했고, 인도 해군은 항공모함 INS Vikrant(R11)를 이용해 동파키스탄에 대한 해상 봉쇄를 가했다.이 전쟁은 인도 해군이 적항에 대해 처음으로 감행한 공격작전을 보았는데, 이때 카라치 항구는 트라이던트 작전(1971년)과 파이썬 작전 중 두 차례 공격을 받았다.이 공격들은 파키스탄의 해군력의 상당 부분을 파괴한 반면, 인도 배는 잃지 않았다.그러나 인도 해군은 INS 쿠크리(F149)호가 파키스탄 잠수함에 어뢰를 맞으면서 배 한 척을 잃었다.동파키스탄 침공 13일 만에 9만3000명파키스탄 군인이 인도군묵티 바히니 항복했다.파키스탄군의 항복 이후 동파키스탄은 방글라데시의 독립국이 되었다.

카르길 전쟁

1998-99년 겨울 동안 인도군은 매년 하던 처럼 카슈미르 카길 지역의 매우 높은 봉우리에서 자리를 비웠다.파키스탄군은 통제선을 넘어 침입하여 초소를 점령했다.인도군은 1999년 5월 눈이 녹으면서 이것을 발견했다.이것은 카르길 분쟁으로 알려진 인도군과 파키스탄군의 격렬한 싸움을 초래했다.인도 공군의 지원을 받아 인도군은 파키스탄이 점령했던 많은 직책을 되찾았다.파키스탄은 이후 국제사회의 압력과 높은 사상자 발생으로 나머지 지역에서 철수했다.

기타 영토 주장

이 관계들은 시아첸 빙하코리 크릭과 같은 다른 영토 주장들에 갇혀 있다.

물 분쟁

인더스 수역 조약은 인도에서 파키스탄으로 흐르는 강을 지배한다.물은 양국간 갈등의 한 원인으로 꼽히지만 현재까지 니무바지고 프로젝트 등 문제는 외교를 통해 해결됐다.[32]

벵골 난민 위기(1949년)

1949년 인도는 당국의 집단 폭력과 협박, 탄압으로 인해 서벵골동파키스탄(현재의 방글라데시)에서 다른 주들로 밀려들어온 힌두 난민 100만 명에 가까운 기록을 남겼다.난민들의 곤경은 힌두교도와 인도 민족주의자들을 격분시켰고, 난민 인구는 이들을 흡수할 수 없는 인도 국가들의 자원을 고갈시켰다.전쟁을 배제하지 않는 동안 네루 총리와 사르다 파텔 총리는 리아콰트 알리 칸을 델리에서 회담에 초대했다.비록 많은 인도인들이 이러한 유화책을 칭했지만, 네루는 두 나라 모두 소수민족의 보호와 소수민족 위원회의 창설을 공약으로 하는 조약에 서명했다.칸과 네루도 무역협정을 체결하고, 평화적 수단을 통한 양국 갈등 해결에 전념했다.꾸준히 수십만 명의 힌두교도들이 동파키스탄으로 돌아왔지만, 주로 카슈미르 분쟁 때문에 관계 해빙은 오래가지 못했다.

카슈미르 반군 (1989년– 현재)

외교협의회가 발간한 일부 보도에 따르면 파키스탄군과 ISI는 알카에다 계열사인 자이시-이-모하메드 등 카슈미르에서 활동 중인 테러단체에 은밀한 지원을 해왔다.[33][34]파키스탄은 카슈미르에서의 테러 활동에 대한 어떠한 개입도 부인해 왔으며, 그것은 인도의 통치에서 벗어나기를 원하는 분리주의 단체들에게 정치적, 도덕적 지원만을 제공할 뿐이라고 주장했다.많은 카슈미르 무장단체들도 파키스탄이 관리하는 카슈미르에 본부를 유지하고 있는데, 이는 인도 정부가 이를 추가 증거로 인용하고 있다.

스테판 술레이만 슈워츠 기자는 여러 무장단체들이 "파키스탄군, ISI 정보기관 및 기타 국가의 무장단체들의 지원을 받고 있다"[35]고 지적했다.

일부 반란군 공격 목록

  • 잠무·카슈미르 주 의회 저항세력의 공격 : 2001년 10월 1일 잠무·카슈미르 주 의회 근처에서 차량 폭탄이 폭발해 카슈미르 분리주의자들의 소행으로 지목된 공격으로 27명이 사망했다.그것은 2001년 12월 인도 의회와는 별개로 인도에 대한 가장 두드러진 공격 중 하나였다.테러범들의 시체와 이들로부터 복구된 자료는 파키스탄이 이번 활동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는 것을 밝혔다.[citation needed]
  • 카심 나가르 공격:2003년 7월 13일, 라쉬카르-에-토이바의 일부로 추정되는 무장괴한들이 스리나가르의 카심 나가르 시장에 수류탄을 던진 다음, 근처에 서 있던 민간인들에게 총격을 가해 27명이 숨지고 많은 사람들이 다쳤다.[2]
  • 압둘 가니 론 암살: 압둘 가니 론 전당후리야트회의의 저명한 지도자는 스리나가르에서 열린 추모집회 도중 괴한에 의해 암살되었다.그 암살은 론 씨에게 충분한 보안을 제공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인도 점령군에 대한 대규모 시위를 초래했다.[3]
  • 2005년 7월 20일 스리나가르 폭탄 테러:스리나가르의 유명한 Church Lane 지역의 장갑차 인도군 차량 근처에서 차량 폭탄이 터져 인도군 병사 4명과 민간인 1명, 자살폭탄테러범 1명이 사망했다.테러단체인 히즈불 무자헤딘은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4]
  • 버드샤 차우크 공격:2005년 7월 29일 Srinigar의 도시 중심지인 Budshah Chouk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으로 2명이 사망하고 17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다.부상자 대부분은 언론 기자였다.[5]
  • 굴람나비 론 살인사건=2005년 10월 18일, 한 용의자가 잠무와 카슈미르 당시 교육부 장관 굴람나비 론 등을 살해했다.어떤 테러 단체도 이번 테러의 책임을 지지 않았다.[6]
  • 2016년 우리당 공격:2016년 9월 18일 인도 잠무와 카슈미르주 우리 마을 인근에서 중무장한 테러범 4명의 테러로 1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다.그것은 "카슈미르에서 20년 만에 가장 치명적인 보안군 공격"으로 보고되었다.[36]
  • 2019 Pulwama 공격:2019년 2월 14일 인도 잠무·카슈미르주 풀와마지구 아완티포라 인근 레스포라에서 보안요원을 태운 차량 행렬이 차량행 자살폭탄테러를 당했다.이 공격으로 38명의 중앙예비경찰(CRPF) 인력과 공격자가 사망했다.이번 공격의 책임은 파키스탄에 본부를 둔 이슬람 무장단체 자이쉬-에-모하메드에 의해 주장되었다.[37]

다른 곳의 반란군 활동

인도 의회에 대한 공격은 파키스탄 테러리스트들에 의해 행해진 것으로 알려진 공격 중 단연코 가장 극적인 공격이었다.인도는 파키스탄이 이번 테러를 자행했다고 비난했으며 파키스탄은 이를 강력히 부인했다. 2001-2002년 인도-파키스탄간 대치 상황은 핵 대치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그러나, 국제적인 평화 노력은 두 핵 보유국들 사이의 긴장을 냉각시키는 것을 보장했다.

이와 별도로 네팔 카트만두에서 뉴델리로 향하던 인도항공 IC 814편 항공기 납치 사건이 가장 눈에 띄었다.이 비행기는 1999년 12월 24일 이륙한 지 약 1시간 만에 납치되어 암리차르 공항으로, 파키스탄의 라호르로 이송되었다.연료 재충전 후 비행기는 두바이를 향해 이륙했고 마침내 아프가니스탄 칸다하르에 착륙했다.뉴델리는 언론의 거센 압박에 시달려 납치범들의 요구에 응했고, 비행 중인 인도 승객들의 자유를 대가로 마울라나 마수드 아자르를 감금에서 해방시켰다.그러나 그 결정으로 뉴델리는 큰 대가를 치르게 되었다.카라치에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마울라나는 이후 카슈미르에서 인도 보안군에 대해 여러 차례 테러를 자행한 조직인 자이쉬-에-모하마드의 지도자가 되었다.[7]

2000년 12월 22일, 라슈카르-에-토이바에 속한 테러리스트 집단이 뉴델리의 유명한 레드 포트를 습격했다.포트에는 인도군 부대와 중앙수사국(CIA)과 인도군(Indian Army)이 사용하는 고도의 보안 심문 셀이 있다.테러리스트들은 성공적으로 레드 포트 주변의 보안 덮개를 뚫었고, 근무 중인 인도 군인들에게 총을 발사하여 그들 중 2명을 현장에서 사살했다.이번 공격은 인도와 파키스탄의 휴전 선언 이틀 만에 감행된 것이어서 의미가 컸다.[8]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은 2002년 잠무와 카슈미르에서 온 테러리스트들이 인도에 침투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파키스탄 대통령은 그러한 침투가 중단됐다고 부인했다.인도의 외무부 대변인은 파키스탄의 주장을 "단어적 부정"이라며 일축했다.[38]불과 두 달 뒤,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스와미 나라얀 사원 단지를 습격해 여성 18명과 어린이 5명 등 30명이 숨졌다.이번 공격은 잠무와 카슈미르에서 주 선거가 치러진 지 불과 며칠 지나지 않은 2002년 9월 25일에 감행됐다.두 테러범에게서 발견된 동일한 편지 두 통은 구자라트 폭동 중 수천 명의 이슬람교도가 사망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이번 공격이 이루어졌다고 주장했다.[9]

2003년 8월 25일 뭄바이 남부에서 두 건의 자동차 폭탄이 폭발했다. 하나는 인도 관문 근처였고 다른 하나는 유명한 자베리 바자르에서 폭발하여 적어도 48명이 사망하고 150명이 부상을 입었다.뭄바이 경찰RAW는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하지는 않았지만 라슈카르-에-토이바의 손을 의심했다.[10]

2005년 7월 5일, 라슈카르-에-토이바 소속의 6명의 테러리스트들이 아요디야 람 얀브호미 단지에 난입했다.테러범들이 주요 분쟁지역에 도착하기도 전에 인도 보안군에 의해 사살되었다.힌두교 신자 1명과 경찰 2명이 이 사건 도중 부상을 입었다.[11]

2001년 인도 의회 공격

2001년 인도 의회 공격은 2001년 12월 13일 뉴델리 인도 의회에서 발생한 공격으로, 이 과정에서 건물을 공격한 5명을 포함해 14명이 사망했다.가해자는 라슈카르-에-타이바(렛)와 자이쉬-에-모하메드(제M) 테러범이었다.[39][40]이 공격으로 테러범 5명, 델리 경찰 6명, 의회 안전국 직원 2명, 정원사 1명이 총 14명이[41] 사망했으며 인도파키스탄간의 긴장이 고조되어 2001-02년 인도-파키스탄간 대치 상황이 발생했다.[42]

2001-02년 인도-파키스탄 대치 상황

2001-2002년 인도-파키스탄간 대치상황은 인도와 파키스탄간의 군사적 대치상황으로, 국경의 양쪽과 카슈미르 지역의 LoC(Line of Control, LoC)를 따라 병력을 집결시켰다.이것은 1999년 카르길 전쟁 이후 인도와 파키스탄 사이의 첫 번째 대규모 군사 대치 상황이었다.군사력 증강은 2001년 인도 의회의 공격2001년 잠무와 카슈미르 의회 공격에 대응한 인도에 의해 시작되었다.[43]인도는 라슈카르-이-타이바자이시-이-모하마드파키스탄[44] 근거지를 둔 두 테러단체가 이번 테러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45][46][47]2002년 10월 인도와[48] 파키스탄의[49] 국경 철수를 초래한 국제 외교 중재 이후 긴장이 완화되었다.

2007년 삼자우타 익스프레스 폭탄 테러

2007년 삼자오타 익스프레스 폭탄 테러는 2월 18일 삼자오타 익스프레스 열차를 겨냥한 테러였다.삼자오타 익스프레스(Samjhauta Express)는 인도 뉴델리에서 파키스탄 라호르까지 운행하는 국제열차로 인도-파키스탄 국경을 넘나드는 두 열차 중 하나이다.파키스탄 민간인은 물론 일부 인도 보안요원들과 민간인 등 최소 68명이 숨졌다.[50]

2008년 뭄바이 테러

2008년 파키스탄 테러리스트 10명의 뭄바이 공격은 173명이 사망하고 308명이 부상했다.테러 당시 체포된 유일한 생존자 아지말 카삽은 파키스탄 국적인 것으로 밝혀졌다.이 사실은 파키스탄 당국에 의해 인정되었다.[51]2010년 5월 인도 법원은 그를 4건의 살인, 인도와의 전쟁, 음모, 테러 범죄로 유죄를 선고하고 사형을 선고했다.[52]

인도는 파키스탄에 본부를 둔 무장단체인 라슈카르-에-타이바를 이번 테러를 계획하고 실행에 옮겼다고 비난했다.인도 관리들은 재판을 위해 파키스탄의 용의자 인도를 요구했다.그들은 또한 공격의 정교함을 고려할 때, 가해자들은 "파키스탄의 일부 공식 기관의 지원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53]2009년 7월 파키스탄 당국은 LeT가 카라치와 테타에 있는 LeT 캠프의 공격을 모의하고 자금을 지원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54]2009년 11월, 파키스탄 당국은 앞서 체포한 7명의 남성에게 이번 폭행을 계획하고 실행한 혐의를 적용했다.[55]

이번 공격의 선두 주자인 자키우르 레흐만 라흐비[56][57] 2015년 4월 9일 파키스탄에서 20만 달러(미화 1200달러)의 보증채권에 대해 보석 허가를 받았다.[58][59]

인도 정보기관 RAW는 파키스탄을 비방하고 발로치스탄 분쟁에 대한 저항세력의 훈련과 지원을 위해 은폐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60][61][62][63]

대량살상무기

인도는 핵무기 개발의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64]인도의 핵 프로그램의 기원은 독립 직후인 194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64]1940~1960년대 인도의 핵 프로그램은 서서히 군국화를 향해 성숙해졌고, 원자력 기반시설을 전국으로 확장했다.[64]핵무기 개발에 대한 결정은 중국의 침략인도 북부의 영토 병합 이후 인도 정치 지도자들이 내린 것이었다.1967년 인도의 핵 프로그램은 핵무기 개발을 목표로 하였는데, 인디라 간디가 무기 개발을 세심하게 감독하였다.[65]1971년 인도는 파키스탄에 대한 성공적인 군사 작전 이후 파키스탄에 대한 군사적, 정치적 모멘텀을 얻었다.1972년 핵실험 준비를 시작한 인도는 마침내 1974년 포크란 시험장에서 첫 핵폭탄인 '웃는 부처님'이라는 코드네임을 폭발시켰다.[65]1980~90년대 인도는 우주 개발과 핵 로켓 개발을 시작했는데, 이는 인도와 우주 경쟁에 참여하려는 파키스탄의 노력을 나타낸다.[66]파키스탄의 자체 프로그램은 우주와 핵 미사일을 개발했고, 1990년대 중반에 그것의 우주 차량에 대한 무인 비행 시험을 시작했으며, 이것은 현재에도 계속되고 있다.[66]

1971년 인도-파키스타니 전쟁 패배 후 파키스탄은 1972년 자체 핵폭탄 프로그램을 개시했고 1974년 인도가 포크란 시험장에서 첫 핵폭탄인 '웃는 부처님'을 폭발시킨 뒤 노력을 가속화했다.[65][67]이 대규모 핵폭탄 프로그램은 인도의 핵 프로그램에 직접 대응한 것이었다.[68]1983년 파키스탄은 일련의 비공해 검사인 코드명 Kirana-I를 은밀히 수행한 후 노력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를 달성했다.파키스탄 정부는 그러한 냉온한 실험에 대한 공식적인 발표는 하지 않았다.[68]이후 몇 년 동안 파키스탄은 자국의 전력 부문에 공급하고 국가 경제에 대한 지원과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전국에 원자력 사업을 확장하고 현대화했다.1988년에는 핵시설을 공격하지 않겠다고 각각 다짐한 양국간의 상호 이해가 이루어졌다.1988년에도 문화 교류와 민간 항공에 관한 협정이 시작되었다.[68]결국 1998년 인도는 2차 핵실험(포크란-II 참조)을 폭발시켰고, 파키스탄은 후자의 조치를 따르도록 초청해 독자적인 핵실험을 실시했다(차가이-I, 샤가이-II 참조).

대화 및 기타 신뢰 구축 방안

1971년 전쟁 이후 파키스탄과 인도는 관계 정상화를 향해 더딘 진전을 보였다.1972년 7월 인도 총리 인디라 간디와 파키스탄 대통령 줄피카르 알리 부토가 인도 시믈라 언덕역에서 만났다.이들은 인도가 파키스탄인 전원(9만 명 이상)을 돌려보내고 서쪽 영토를 점령하는 '심라 협정'에 서명했으며, 양국은 "양국 협상을 통해 평화적 방법으로 이견을 정립하겠다"고 밝혔다.외교 통상 관계도 1976년에 다시 수립되었다.

1990년대

1997년 인도-파키스탄 고위급 회담이 3년간의 중단 끝에 재개되었다.파키스탄과 인도의 수상은 두 차례 만났고 외무장관들은 세 차례 회담을 가졌다.1997년 6월, 외무장관들은 8개의 "뛰어난 이슈"를 확인했고, 이 문제들은 계속적인 대화가 집중될 것이다.독립 이후 이슈인 카슈미르(인도에서는 잠무와 카슈미르로 지칭)의 지위를 둘러싼 갈등이 이들의 대화에서 주요 걸림돌로 남아 있다.인도는 과거 왕자였던 국가 전체가 인도 연합의 필수적인 부분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파키스탄은 국가/도민의 자결을 요구하는 유엔 결의안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그러나 북한은 결의안의 이전 부분을 준수하기를 거부하는데, 결의안은 점령된 모든 영토를 비우도록 요구하고 있다.

1997년 9월 카슈미르 문제를 어떻게 다룰 것인가, 평화와 안보의 구조를 놓고 회담이 결렬되었다.파키스탄은 이 문제들이 별도의 워킹그룹에 의해 처리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인도는 이 두 문제가 동시에 6가지 문제와 함께 다뤄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1999년 2월 라호르에서 열린 양국 총리 회담과 3개 협정에 서명함으로써 양국간의 대화를 재개하려는 시도가 크게 고무되었다.

같은 해 10월 민주적으로 선출된 나와즈 샤리프 정부를 전복시킨 파키스탄의 잇따른 군사 쿠데타도 관계 후퇴를 입증했다.

2000년대

2001년, 아그라에서 정상회담이 소집되었다;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아탈 베하리 바즈페이 인도 총리를 만나기 위해 나타났다.회담은 결렬되었다.

2004년 6월 20일 인도에서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양국은 핵실험 금지를 연장하고 핵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오해를 막기 위한 외교장관 간 핫라인을 설치하기로 합의했다.[69]

바글리하르 댐 문제는 2005년 파키스탄이 제기한 새로운 이슈였다.

2004년 5월 만모한 싱 박사가 인도의 총리가 된 후 펀자브 지방정부는 그의 영예에 따라 그의 출생지인 가를 모범 마을로 발전시키고 그의 이름을 따서 학교 이름을 짓겠다고 선언했다.[70]인도에도 파키스탄이라는 마을이 있는데, 그 마을 사람들이 수년간에 걸쳐서 이름을 바꾸라는 압력을 가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71]

스리나가르-무자파라바드 버스 서비스는 인도파키스탄 사이의 긴장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주었다. 여기2005년 4월 7일 인도의 만모한총리스리나가르에서 스리나가르-무자파라바드 버스에서 깃발을 꽂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2004년에 그 지역의 폭력적인 활동은 감소하였다.그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뉴델리와 이슬라마바드 사이의 관계 온난화로 2003년 양국간의 휴전이 초래된 것과 인도군이 통제선을 봉쇄한 것이 있다.게다가 극심한 국제적 압력을 받고 있는 이슬라마바드는 자국 영토에 있는 무장단체의 훈련 캠프에 대해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다.2004년에 양국은 또한 이 지역에 주둔하고 있는 병력의 수를 줄이기로 합의했다.

카슈미르 무장단체들은 압박에 시달리자 뉴델리와의 회담과 협상을 제의했고 인도는 이를 환영했다.

인도 국경경비대는 테러범들이 파키스탄에서 인도 영토로 침투할 때마다 은신처를 제공했다고 파키스탄 군부를 비난했다.한편 파키스탄은 BLA와 같은 파키스탄에서 활동하는 테러조직에 대해 인도가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2005년 셰이크 라시드 파키스탄 정보부 장관은 1990년 파키스탄 N.W.프런티어 지역에서 테러 훈련 캠프를 운영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파키스탄 정부는 현재 진행 중인 두 이웃 국가간의 평화 프로세스를 방해하기 위한 시도로써 그 장관의 혐의를 일축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두 나라 사이의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몇 가지 상호 신뢰 구축 조치에 착수했다.여기에는 더 많은 고위급 회담, 비자 제한 완화, 두 나라 사이의 크리켓 경기 재개 등이 포함된다.스리나가르무자파라바드 사이의 새로운 버스 운행도 양측을 더욱 가깝게 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파키스탄과 인도도 경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인도-파키스탄 국경 부근에 일련의 교통망이 다시 열리면서 관계 개선이 일부 나타나고 있으며, 가장 중요한 것은 버스 노선과 철도 노선이다.

2005년 7월 인도 보안군과 무장세력의 대규모 충돌은 한 무리의 저항세력이 파키스탄에서 카슈미르로 침투하려 했을 때 일어났다.같은 달에도 아요디야스리나가르에 대한 카슈미리 전투원의 공격이 있었다.그러나 이러한 발전은 평화 과정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1975년 이후 파키스탄 교도소에 수감돼 있던 한 인도 남성이 2008년 3월 3일 파키스탄 국경을 넘어 자유를 찾아갔는데, 이는 파키스탄이 양국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행한 것이라고 말한 무조건적인 석방이다.[72]

2006년, "국경 없는 친구들" 계획은 두 명의 영국 관광객의 도움으로 시작되었다.인도와 파키스탄의 아이들이 펜팔 친구를 사귀고 서로에게 친근한 편지를 쓰겠다는 생각이었다.이 아이디어는 두 나라 모두에서 매우 성공적이어서, 이 기구는 이 아이디어를 "계속 따라갈 수 없다"고 생각했다.세계에서 가장 큰 러브레터는 최근 인도에서 파키스탄으로 보내졌다.[73]

2010년대

2010년 12월, 파키스탄의 몇몇 신문들은 인도의 지도력과 파키스탄의 무장단체와의 관계에 대한 기사를 게재했는데, 이 신문들이 미국의 외교 전문에서 발견되었다고 주장했다.위키리크스 케이블을 소지하고 있던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이 케이블을 검토한 결과 파키스탄의 주장이 "정확하지 않다"면서 "위키리크스가 선전 목적으로 악용되고 있다"[74]고 결론지었다.

2011년 2월 10일, 인도는 26/11 뭄바이 공격 이후 중단된 파키스탄과 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75]인도는 파키스탄이 뭄바이 공격의 피고인에 대항할 경우에만 외교관계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하며 모든 외교관계를 보류했다.

2012년 4월 13일, 인도에서 MFN 지위를 획득한 관계가 해빙된 후, 인도는 파키스탄에서 인도에 대한 FDI 투자 제한의 해제를 발표했다.[76]

2012년 7월 11일, 파키스탄 외무장관은 프놈펜에서, 그녀의 나라는 과거에 합의된 합의에 기초하여 크리크 경과 시아헨과 같은 분쟁의 일부를 해결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77]

2012년 9월 7일 인도 외무장관은 파키스탄 외무장관과의 양자대화 진행 상황을 검토하기 위해 3일 동안 파키스탄을 방문할 예정이다.[78]

2019년 8월 잠무·카슈미르 특별 지위를 취소인도 의회잠무·카슈미르 재정비법안에 이어 파키스탄이 외교관계를 격하하고 영공을 폐쇄하며 인도와의 양자 무역을 중단하는 등 양국 간 긴장이 더욱 고조됐다.[79][80][81]

2020년대

2021년 2월 25일 인도와 파키스탄은 분쟁지역인 카슈미르 국경에서 양측이 서로에게 총격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82]

자연재해 대응

2001년 인도 구자라트 지진

페르베즈 무슈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은 2001년 구자라트 지진대응이슬라마바드에서 아흐메다바드로 구호물자 수송기를 보냈다.[83]그들은 200개의 텐트와 2,000개 이상의 담요를 가지고 다녔다.[84]게다가, 대통령은 지진으로 인한 손실에 대한 그의 '공감'을 표현하기 위해 인도 총리에게 전화했다.[85]

2005년 파키스탄 지진

인도는 10월 8일 2005년 카슈미르 지진에 대응하여 파키스탄에 관대한 원조를 제공했다.인도와 파키스탄 고위 위원들은 구호 활동 협력과 관련해 서로 협의했다.인도는 파키스탄에 식량, 담요, 의약품 등 구호물자 25톤을 보냈다.인포시스와 같은 인도의 대기업들은 최대 22만 6천 달러의 원조를 제공했다.10월 12일 일리유신-76 화물기가 군용 의약품 7대(약 82t)와 담요 1만5000장, 텐트 50여개를 싣고 뉴델리로 돌아왔다.공군 고위 관계자도 인도 정부로부터 유사한 위탁품을 또 한 대 날릴 준비를 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다.[86]10월 14일, 인도는 와가 국경을 통과하는 열차로 파키스탄에 두 번째 구호물자 위탁을 보냈다.위탁물품에는 이불 5000개, 텐트 370개, 플라스틱 시트 5t, 의약품 12t 등이 포함됐다.의약품과 구호물자의 세 번째 위탁도 곧 열차를 통해 보내졌다.[87]인도는 또한 파키스탄에 대한 원조로 2,500만 달러를 약속했다.[88]인도는 2005년 카슈미르 지진 구호 작업을 위해 인도와 파키스탄 사이의 통제선에 있는 푸크의 차칸 다 바그에서 3개 지점 중 첫 번째 지점을 열었다.[89]그러한 관대한 몸짓은 인도와 파키스탄의 자신감, 친근감, 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의미했다.

도망자

인도는 다우드 이브라힘과 같이 가장 지명수배된 인도 도망자 중 몇 명을 파키스탄에 주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2011년 5월 11일, 인도는 파키스탄에 숨어있는 50명의 "가장 수배된 도망자" 명단을 발표했다.이는 아보타바드의 자신영내에서 오사마 빈 라덴이 살해된 후 파키스탄을 전술적으로 압박하기 위한 것이었다.[90]

목록의 두 가지 오류가 알려지자 중앙수사국은 검토가 끝날 때까지 웹사이트에서 삭제했다.[91]이 사건 이후 파키스탄 내무부는 인도가 이슬라마바드로 이송한 수배자 50명의 명단을 거부하며 이 명단에 이름이 오른 사람들이 이 나라에 살고 있는지 여부를 먼저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92]

사회관계

문화연계

인도와 파키스탄, 특히 북부 인도와 동파키스탄은 인도-아리아 양국과 북부 대륙의 많은 부분에 걸친 공통적인 유산 때문에 어느 정도 문화, 음식, 언어가 유사하다.파키스탄의 가수, 음악가, 코미디언, 연예인들은 인도 영화 산업 발리우드에서 하룻밤 사이에 명성을 얻는 등 인도에서 광범위한 인기를 누려왔다.마찬가지로, 인도 음악과 영화는 파키스탄에서 매우 인기가 있다.남아시아 최북단에 위치한 파키스탄의 문화는 북인도, 특히 서북부와 다소 유사하다.

펀자브 지역은 1947년 두 나라의 독립과 분할에 따라 파키스탄 펀자브인도 펀자브 지역으로 분할되었다.푼자비족은 오늘날 파키스탄에서 가장 큰 민족이며 또한 북부 인도의 중요한 민족이다.시크교의 창시자는 난카나 사이브 시의 파키스탄 펀자브 현에서 태어났다.매년 수백만 명의 인도 시크교도 순례자들이 난카나 사이브의 성스러운 시크 유적지를 방문하기 위해 건너간다.신디족은 파키스탄 신드 지방의 토착 민족이다.많은 힌두교 신디들이 1947년에 인도로 이주하여, 인도는 상당한 규모의 신디 공동체의 본거지가 되었다.게다가, 독립 기간 동안 인도에서 새로 생긴 파키스탄으로 이주한 수백만의 이슬람교도들은 무하지르족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그들은 주로 카라치에 정착하고 있으며 여전히 인도에서 가족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파키스탄과 인도의 관계도 미디어와 통신 등 플랫폼을 통해 재개됐다.아만기 아샤는 인도 타임스(The Times of India)와 장 그룹이 합작해 공동의 평화와 외교·문화 관계의 발전을 촉구하는 캠페인이다.

지리적 링크

와가 인근 인도-파키스탄 국경에서 열린 저녁 국기 하달식.

인도-파키스탄 국경(Indo-Pakistani)은 인도 펀자브, 라자스탄, 구자라트 주(Punjab)와 파키스탄 펀자브, 신드 주(Sindh)를 경계로 하는 공식 국제 경계선이다.와가 국경은 인도와 파키스탄을 가로지르는 유일한 도로로 파키스탄 라호르와 인도 암리차르를 잇는 유명한 그랜드 트렁크 도로에 놓여 있다.매일 저녁 와가 국경절 행사는 와가 국경에서 열리며, 깃발이 내려지고 양측 경비병들이 거만한 군사 전시를 하고 악수를 교환한다.

언어적 유대

힌두스타니는 북인도·파키스탄의 링가 프랑카일 뿐 아니라 양국의 공용어는 각각 힌디·우르두어로 등록돼 있다.표준 우르두는 표준 힌디와 상호 이해 가능하다.힌두스타니는 스리랑카인, 네팔인, 방글라데시인 등 남아시아인들 사이에서도 널리 이해되고 언어 프랑카로 사용되고 있으며, 아대륙의 대부분에서 즐겨 쓰는 발리우드의 언어다.

힌두스타니 외에도 인도와 파키스탄은 펀자비어(인도 펀자브에서는 구르무히어, 파키스탄 펀자브에서는 샤무크히어로 표기), 카슈미르어, 신디어어의 분포도 공유하는데 주로 인구교류에 기인한다.이들 언어는 아대륙 전역의 국가에서 사용되는 공통의 인도-아리아어 계열에 속한다.

혼인 관계

어떤 인도인과 파키스탄 사람들은 국경을 넘어 결혼한다.디아스포라에는 많은 인도인과 파키스탄인이 살고 있으며, 특히 미국에서는 결혼간에는 두 나라 사이에 문화적 유사성이 크기 때문이다.[93]

2010년 4월, 파키스탄의 유명한 크리켓 선수인 쇼이브 말릭은 인도의 테니스 스타 사니아 미르자와 결혼했다.[94]이 결혼식은 언론의 많은 관심을 받았고 인도와 파키스탄을 모두 망친다고 한다.[95]

스포츠 타이

두 사람의 크리켓과 하키 경기는 (SAARC 경기와 같이 다른 스포츠와 마찬가지로) 본질적으로 정치적이었던 경우가 많다.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지아울 하크 장군은 인도가 또 다른 전선을 펴 소련을 지지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한 차례의 '크리켓 외교'를 위해 인도로 건너갔다.페르베즈 무샤라프도 10여 년 후에 같은 일을 하려고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테니스에서는 인도의 로한 보파나와 파키스탄의 아이삼울하크 쿠레시가 성공적인 2인조를 결성해 '인도-팍 익스프레스'로 불리고 있다.[96]

디아스포라 관계

세계 많은 나라에서 인도 디아스포라파키스탄 디아스포라의 큰 크기는 강한 디아스포라 관계를 만들어냈다.영국에 각각 살고 있는 소수민족 가운데 가장 크고 두 번째로 큰 영국계 인도인영국계 파키스탄인이 서로 우호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고 한다.[97][98]'리틀 인디아'와 '리틀 파키스탄'이 해외의 남아시아 민족 거주지에 공존하는 것은 꽤 흔한 일이다.버밍엄, 블랙번, 맨체스터 등 다양한 도시가 있으며, 영국령 인도인영국령 파키스탄인이 평화롭고 조화롭게 함께 살고 있다.영국에 살고 있는 인도인과 파키스탄인 모두 영국계 아시아인의 범주에 속한다.영국은 또한 파키스탄과 인도 우정 포럼의 본거지다.[99]미국에서는 인도인과 파키스탄인이 남아시아계 미국인으로 분류되며 많은 문화적 특성을 공유하고 있다.미국에서는 인도인과 파키스탄인의 결혼이 일반적이다.[93]

영국 MEP 사자드 카림은 파키스탄 출신이다.그는 유럽 의회 프렌즈 오브 인디아 그룹의 일원으로, 카림은 인도와의 자유 무역을 위해 유럽을 개방한 책임도 있었다.[100][101]그는 2008년 11월 호텔 타지에서 발생한 뭄바이 공격에서 가까스로 탈출했다.잔혹함에도 불구하고 카림은 남은 살인마 아말 카삽에게 사형이 선고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그는 "나는 그가 공정하고 투명한 재판을 받았다고 생각하며 유죄 평결을 지지한다"고 말했다.하지만 나는 사형을 지지하지 않는다.나는 그에게 종신형을 선고해야 한다고 믿지만, 인생은 삶을 의미해야 한다고 말했다.[102][103]

트레이드 링크

인도-파키스탄 무역 규모는 자국의 경제 규모와 인접국경을 공유하고 있다는 사실에 비해 매우 작다.[104][105]직항로를 통한 무역이 공식적으로 축소되어 인도-파키스탄 무역의 대부분은 두바이를 경유한다.[106][107]

참고 항목

대외 관계

역사

인권

문화 문제

전쟁과 교전

스포츠

참조

  1. ^ Metcalf & Metcalf 2006, 페이지 221–222
  2. ^ 웨이백머신보관2010년 12월 22일 행정단위별 면적, 인구, 밀도 및 도시/농도비
  3. ^ Marshall Cavendish (September 2006). World and Its Peoples. Marshall Cavendish. p. 396. ISBN 978-0-7614-7571-2.
  4. ^ "Pakistan acknowledges surviving Mumbai gunman is a Pakistani". Los Angeles Times. 8 January 2009.
  5. ^ "Sushma Swaraj rules out talks with Pakistan, John Kerry says no good or bad terrorist". Indian Express. New Delhi. ENS. 30 August 2016. Retrieved 30 August 2016.
  6. ^ Ankit Panda (19 September 2016), "Gurdaspur, Pathankot, and Now Uri: What Are India's Options?", The Diplomat, retrieved 3 December 2016
  7. ^ Geeta Anand, Hari Kumar (29 November 2016), "Militants Attack Indian Army Base in Nagrota, Inflaming Tensions With Pakistan", The New York Times, retrieved 3 December 2016
  8. ^ "Pulwama attack: India will 'completely isolate' Pakistan", BBC News, 15 February 2019, retrieved 15 February 2019
  9. ^ Service, Tribune News. "200% duty on Pakistan cement cheers industry". Tribuneindia News Service. Retrieved 9 May 2021.
  10. ^ Khan, Aamir Shafaat (19 February 2019). "India halts cement purchases from Pakistan". DAWN.COM. Retrieved 9 May 2021.
  11. ^ "Non-discriminatory market access: Pakistan, India all but sign trade normalisation deal". The Express Tribune. 15 March 2014.
  12. ^ "Pakistani apparel at Trade Fair draws huge crowds". TwoCircles.
  13. ^ Haidar, Suhasini (26 December 2015). "3 minutes that changed India-Pak ties". The Hindu.
  14. ^ "2017 BBC World Service Global Poll" (PDF). BBC World Service. Retrieved 4 August 2017.
  15. ^ Vazira Fazila-Yacoobali Zamindar (2010). The Long Partition and the Making of Modern South Asia: Refugees, Boundaries, Histories. Columbia University Press. pp. 40–. ISBN 978-0-231-13847-5. Second, it was feared that if an exchange of populations was agreed to in principle in Punjab, ' there was the likelihood of trouble breaking out in other parts of the subcontinent to force Muslims in the Indian Dominion to move to Pakistan. If that happened, we would find ourselves with inadequate land and other resources to support the influx.' Punjab could set a very dangerous precedent for the rest of the subcontinent. Given that Muslims in the rest of India, some 42 million, formed a population larger than the entire population of West Pakistan at the time, economic rationality eschewed such a forced migration. However, in divided Punjab, millions of people were already on the move, and the two governments had to respond to this mass movement. Thus, despite these important reservations, the establishment of the MEO led to an acceptance of a 'transfer of populations' in divided Punjab, too, 'to give a sense of security' to ravaged communities on both sides. A statement of the Indian government's position of such a transfer across divided Punjab was made in the legislature by Neogy on November 18, 1947. He stated that although the Indian government's policy was 'to discourage mass migration from one province to another.' Punjab was to be an exception. In the rest of the subcontinent migrations were not to be on a planned basis, but a matter of individual choice. This exceptional character of movements across divided Punjab needs to be emphasized, for the agreed and 'planned evacuations' by the two governments formed the context of those displacements.
  16. ^ Peter Gatrell (2013). The Making of the Modern Refugee. OUP Oxford. pp. 149–. ISBN 978-0-19-967416-9. Notwithstanding the accumulated evidence of inter-communal tension, the signatories to the agreement that divided the Raj did not expect the transfer of power and the partition of India to be accompanied by a mass movement of population. Partition was conceived as a means of preventing migration on a large scale because the borders would be adjusted instead. Minorities need not be troubled by the new configuration. As Pakistan's first Prime Minister, Liaquat Ali Khan, affirmed, 'the division of India into Pakistan and India Dominions was based on the principle that minorities will stay where they were and that the two states will afford all protection to them as citizens of the respective states'.
  17. ^ "The partition of India and retributive genocide in the Punjab, 1946–47: means, methods, and purposes" (PDF). Retrieved 19 December 2006.
  18. ^ Zamindar, Vazira Fazila‐Yacoobali (2013). India–Pakistan Partition 1947 and forced migration. Wiley Online Library. ISBN 9781444334890. Some 12 million people were displaced in the divided province of Punjab alone, and up to 20 million in the subcontinent as a whole.
  19. ^ 럼비 1954 페이지 238
  20. ^ "Letter Inviting India to Intervene".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6 March 2012. Retrieved 16 October 2011.
  21. ^ 1954년, 페이지 238–239
  22. ^ Mehr Chand Mahajan (1963). Looking Back. Bombay: Asia Publishing House (Digitalised by Google at the University of Michigan). p. 162. ISBN 9788124101940.
  23. ^ Haroon, Sana (1 December 2007). Frontier of faith: Islam in the Indo-Afghan borderland. Columbia University Press. pp. 179–180. ISBN 978-0-231-70013-9. Retrieved 26 February 2012.
  24. ^ "October 27, 1947: Dakota in my dell ~ FRONTLINE KASHMIR". Frontlinekashmir.org. 27 October 2011.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5 April 2012. Retrieved 13 April 2012.
  25. ^ "Hindustan Times - Archive News". Hindustan Times.
  26. ^ a b Ganguly, Sumit (17 December 2020), "India, Pakistan, and Bangladesh: Civil-Military Relations", Oxford Research Encyclopedia of Politics, Oxford University Press, doi:10.1093/acrefore/9780190228637.013.1926, ISBN 978-0-19-022863-7, retrieved 23 April 2021
  27. ^ a b Pye, Lucian W.; Schofield, Victoria (2000). "Kashmir in Conflict: India, Pakistan, and the Unfinished War". Foreign Affairs. 79 (6): 190. doi:10.2307/20050024. ISSN 0015-7120. JSTOR 20050024.
  28. ^ 찬디가르, 인도메인 뉴스.Tribuneindia.com.2011년 4월 14일에 검색됨.
  29. ^ 데이비드 R. 히긴스 2016.
  30. ^ 라흐나 비슈트 2015.
  31. ^ Lyon, Peter (2008). Conflict between India and Pakistan: an encyclopedia. ABC-CLIO. p. 82. ISBN 978-1-57607-712-2. Retrieved 30 October 2011.
  32. ^ "풀릴 수 없는 갈증."이코노미스트, 2011년 11월 19일
  33. ^ ISI와 테러리즘: 2009년 7월 24일 웨이백 머신보관비난의 배후, 외교 관계 위원회, 2009년 5월 28일
  34. ^ "Pakistan's New Generation of Terrorists".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 December 2008. Retrieved 22 January 2012.
  35. ^ Stephen Schwartz (19 August 2006). "A threat to the world". The Spectator.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4 December 2007. Retrieved 20 September 2007.
  36. ^ "Militants attack Indian army base in Kashmir 'killing 17'". BBC News. 18 September 2016. Retrieved 18 September 2016.
  37. ^ "Pulwama Attack 2019, everything about J&K terror attack on CRPF by terrorist Adil Ahmed Dar, Jaish-e-Mohammad". India Today. 16 February 2019.
  38. ^ "India rejects Musharraf's claim on infiltration". The Economic Times. 28 July 2002. Retrieved 15 July 2011.
  39. ^ "괴트는 의회의 공격에 대해 LeT를 비난한다."아마존닷컴(2001년 12월 14일).2011년 9월 8일 검색됨
  40. ^ 인도 대사관 – 워싱턴 DC(공식 웹사이트) 2010년 6월 11일 웨이백 머신보관미국.Indianembassy.org.2011년 9월 8일 검색됨
  41. ^ PTI (13 December 2011). "Parliament attack victims remembered". The Hindu. Retrieved 23 October 2014.
  42. ^ 카슈미르에서 FATA로: 웨이백 머신에서 ISI 제어력 상실(2012년 1월 27일 기록)
  43. ^ Rajesh M. Basrur (14 December 2009). "The lessons of Kargil as learned by India". In Peter R. Lavoy (ed.). Asymmetric Warfare in South Asia: The Causes and Consequences of the Kargil Conflict (1st ed.). Cambridge University Press. p. 326. ISBN 978-0-521-76721-7. Retrieved 8 August 2013.
  44. ^ 2001년 12월 20일 이코노미스트지 "누가 먼저 공격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45. ^ Jamal Afridi (9 July 2009). "Kashmir Militant Extremists". Council Foreign Relations.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 March 2012. Retrieved 4 February 2012. Pakistan denies any ongoing collaboration between the ISI and militants, stressing a change of course after 11 September 2001.
  46. ^ Perlez, Jane (29 November 2008). "Pakistan Denies Any Role in Mumbai Attacks". NYTimes.com. Mumbai (India);Pakistan. Retrieved 31 January 2012.
  47. ^ "Attack on Indian parliament heightens danger of Indo-Pakistan war". Wsws.org. 20 December 2001. Retrieved 31 January 2012.
  48. ^ 2002년 10월 16일 인도 타임즈 웨이백머신(Wayback Machine, Times of India)에 보관된 "파크의 국경에서 철군하는 인도"
  49. ^ 2002년 10월 17일 BBC, "파키스탄은 최전방 부대를 철수한다"
  50. ^ Reuters Editorial (21 February 2007). "Indian police release sketches of bomb suspects". Reuters.
  51. ^ "Surviving gunman's identity established as Pakistani".
  52. ^ "Ajmal Kasab sentenced to death for Mumbai attacks".
  53. ^ Lakshmi, Rama (6 January 2009). "India Gives Pakistan Findings From Mumbai Probe, Urges Action Against Suspects" – via www.washingtonpost.com.
  54. ^ Hussain, Zahid (28 July 2009). "Islamabad Tells of Plot by Lashkar". The Wall Street Journal. Islamabad. Retrieved 28 July 2009.
  55. ^ Schifrin, Nick (25 November 2009). "Mumbai terror attacks: 7 Pakistanis charged". ABC News.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7 November 2009. Retrieved 1 December 2009.
  56. ^ Masood, Salman (12 February 2009). "Pakistan Announces Arrests for Mumbai Attacks". The New York Times. Retrieved 12 February 2009.
  57. ^ Haider, Kamran (12 February 2009). "Pakistan says it arrests Mumbai attack plotters". Reuters. Retrieved 12 February 2009.
  58. ^ "Pak court grants bail to Mumbai terror attack accused Lakhvi". Yahoo! News. 9 January 2015. Retrieved 9 January 2015.
  59. ^ "Lakhvi gets bail, again". Dawn, Pakistan. Retrieved 9 January 2015.
  60. ^ "RAW Is Training 600 Balochis In Afghanistan". outlookindia.com. Retrieved 27 December 2011.
  61. ^ "Pakistan Times! " RAW Creating Trouble for NATO in Afghanistan". Pak-times.com. 25 September 2010.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30 April 2012. Retrieved 13 April 2012.
  62. ^ "RAW collusion suspected: Probe faults Afghan serviceman for NATO air raid, says report – The Express Tribune". Tribune.com.pk. 19 December 2011. Retrieved 27 December 2011.
  63. ^ "RAW helping militants in Afghanistan: Musharraf". Rediff.com. 31 December 2004. Retrieved 27 December 2011.
  64. ^ a b c Carey Sublette (30 March 2001). "Indian nuclear pgoram: origin". Retrieved 4 February 2013.
  65. ^ a b c India's First Bomb: 1967-1974. "India's First Bomb: 1967-1974". India's First Bomb: 1967-1974. Retrieved 4 February 2013.
  66. ^ a b Lodhi, SFS. "Pakistan's space technology". Pakistan Space Journal.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30 April 2013. Retrieved 4 February 2013.{{cite web}}: CS1 maint : bot : 원본 URL 상태 미상(링크)
  67. ^ Pakistan atomic bomb project: The Beginning. "Pakistan atomic bomb project: The Beginning". Pakistan atomic bomb project: The Beginning. Retrieved 4 February 2013.
  68. ^ a b c "The Eighties: Developing Capabilities". Retrieved 4 February 2013.
  69. ^ "CNN.com - Nuke hotline for India, Pakistan - Jun 20, 2004". Edition.cnn.com. 20 June 2004. Retrieved 27 December 2011.
  70. ^ "Schoolmate wants to meet PM". The Hindu. 23 June 2007.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6 June 2007.
  71. ^ "This 'Pakistan' has no Muslims". India Today.
  72. ^ "Freed Indian man arrives back home".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9 March 2008.
  73. ^ "Friends Without Borders - international penpal program between India and Pakistan". www.friendswithoutborders.org.
  74. ^ 파키스탄 언론 데클란 월시, 2010년 12월 9일 인도를 공격하는 가짜 위키리크스 케이블을 발행한다.
  75. ^ "A New Turn in India Pakistan Ties". 14 February 2011.
  76. ^ Banerji, Annie (13 April 2012). "India to allow FDI from Pakistan, open border post Reuters". In.reuters.com. Retrieved 13 April 2012.
  77. ^ "Pak willing to resolve bilateral disputes with India: Hina Rabbani Khar". 12 July 2012.
  78. ^ "Krishna to undertake 3-day visit to Pakistan from Sept 7". 24 July 2012.
  79. ^ "India strips disputed Kashmir of special status". 5 August 2019. Retrieved 8 August 2019.
  80. ^ "UN expresses concern over India's move to revoke special status of Kashmir". radio.gov.pk. Retrieved 8 August 2019.
  81. ^ "Pakistan sends back Indian High Commissioner Ajay Bisaria, suspends bilateral trade". timesnownews.com. Retrieved 8 August 2019.
  82. ^ "India, Pakistan agree to stop firing at Kashmir border". DW. 25 February 2021.
  83. ^ "Quake may improve India Pakistan ties". CNN. 2 February 2001.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1 August 2010.
  84. ^ "Rival Pakistan offers India help". BBC News. 30 January 2001.
  85. ^ "Gujarat gets Musharraf to dial PM in New Delhi".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4 October 2012.
  86. ^ "Indian troops cross LoC to back up relief efforts". 13 October 2005.
  87. ^ "Hindustan Times - Archive News".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4 November 2005. Retrieved 15 October 2005.
  88. ^ "BBC NEWS - South Asia - India offers Pakistan $25m in aid". 27 October 2005.
  89. ^ "White flags at the LoC". Rediff. Retrieved 9 May 2021.
  90. ^ "India releases list of 50 'most wanted fugitives' in Pak". The Times of India.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5 July 2012. Retrieved 22 May 2011.
  91. ^ "India: 'Most wanted' errors embarrass government". BBC News. BBC. 20 May 2011. Retrieved 20 May 2011.
  92. ^ "Pakistan rejects India's list of 50 most wanted". The Times of India.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3 June 2011.
  93. ^ a b Chaudhry, Fahad Naveed Hufsa (20 May 2017). "How Pakistani-Americans are entering interfaith and interracial marriages — and making them work". DAWN.COM. Retrieved 26 August 2019.
  94. ^ "Shoaib's family impressed by hospitality in India". The Times of India.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1 April 2010.
  95. ^ "Sania Mirza weds Shoaib Malik after divorce row". Reuters. 12 April 2010.
  96. ^ 인도-팍 익스프레스는 이코노미 타임즈에서 방영된다.
  97. ^ "Home". British Asian Trust.
  98. ^ [1] 2009년 12월 18일 웨이백 머신보관
  99. ^ "Official UK Launch of the Pakistan India Friendship Forum On 8th February 200 7At The House Of Commons". www.pakindiafriendship.com.
  100. ^ "Search for a Member - MEPs - European Parliament". europarl.europa.eu.
  101. ^ "EU-India: Free Trade Agreement to be signed by the end of 2010 say MEPs". europarl.europa.eu.
  102. ^ "26/11 case: UK victim doesn't favour death penalty for Kasab". Hindustan Times. 8 May 2010. Retrieved 9 May 2021.
  103. ^ "'What closure?' asks Briton who survived 26/11". DNA India. 23 November 2012. Retrieved 9 May 2021.
  104. ^ 파키스탄-인도 무역: 해야 할 일은? 그게 무슨 상관이야?아시아 센터 프로그램.윌슨 센터.2022년 3월 1일에 접속.
  105. ^ 파키스탄-인도 재정비의 경제적 차원.국제정치경제: 무역 정책 eJournal.SSRN. 2022년 3월 1일에 접속.
  106. ^ Nisha Taneja (Indian Council for Research on International Economic Relations); Shaheen Rafi Khan; Moeed Yusuf; Shahbaz Bokhari; Shoaib Aziz. Zareen Fatima Naqvi and Philip Schuler (ed.). "Chapter 4: India–Pakistan Trade: The View from the Indian Side (p. 72-77) Chapter 5: Quantifying Informal Trade Between Pakistan and India (p. 87-104)". The Challenges and Potential of Pakistan-India Trade. (The International Bank for Reconstruction and Development, June 2007). Retrieved 29 August 2012.
  107. ^ Ahmed, Sadiq; Ghani, Ejaz. "South Asia's Growth and Regional Integration: An Overview" (PDF). World Bank. p. 33. Retrieved 29 August 2012.

참고 문헌 목록

  • Ahmad, Ishtiaq; Ebert, Hannes (2015), "Breaking the Equilibrium? New Leaders and Old Structures in the India-Pakistan Rivalry", Asian Affairs: An American Review, 42: 46–75, doi:10.1080/00927678.2015.999518, S2CID 153809052.
  • Ahmed, Mutahir (1998), "Confidence‐building measures between Pakistan and India: An argument for change", Contemporary South Asia, 7 (2): 137–145, doi:10.1080/09584939808719835.
  • Batcher, Robert T. (2004), "The Consequences of an Indo-Pakistani Nuclear War1", International Studies Review, 6 (4): 135–162, doi:10.1111/j.1521-9488.2004.00453.x.
  • Bisht, Rachna (15 August 2015), 1965: Stories from the Second Indo-Pakistan War, Penguin UK, p. 60, ISBN 978-93-5214-129-6
  • Ganguly, Sumit; Wagner, R Harrison (2004), "India and Pakistan: Bargaining in the Shadow of Nuclear War", Journal of Strategic Studies, 27 (3): 479–507, doi:10.1080/1362369042000282994, S2CID 155000054.
  • Ganguly, Sumit (2020), India, Pakistan, and Bangladesh: Civil-Military Relations, Oxford: Oxford University Press.
  • Higgins, David R. (20 January 2016), M48 Patton vs Centurion: Indo-Pakistan War 1965, Osprey Publishing, p. 103, ISBN 978-1-4728-1094-6
  • Khan, Zafar (2019), "Balancing and stabilizing South Asia: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for sustainable peace and stability", International Journal of Conflict Management, 30 (5): 589–614, doi:10.1108/IJCMA-08-2018-0093.
  • Lumby, E.W.R. (1954), The Transfer of Power in India, 1945–1947, London: George Allen and Unwin.
  • Metcalf, Barbara D.; Metcalf, Thomas R. (2006), A Concise History of India (2nd ed.), Cambridge University Press, ISBN 978-0-521-68225-1
  • Özdoğan, Mutlu; Robock, Alan; Kucharik, Christopher J. (2013), "Impacts of a nuclear war in South Asia on soybean and maize production in the Midwest United States", Climatic Change, 116 (2): 373–387, Bibcode:2013ClCh..116..373O, doi:10.1007/s10584-012-0518-1, S2CID 2837628.
  • Pye, Lucian W. (2000), "Reviewed work: Kashmir in Conflict: India, Pakistan, and the Unfinished War, Victoria Schofield", Foreign Affairs, 79 (6): 190–191, doi:10.2307/20050024, JSTOR 20050024.
  • Shamim, Syed Jazib (2018), Nuclear Proliferation in South Asia Towards World War III, doi:10.2139/ssrn.3111513.
  • Singh, P. K. (2015), "The India-Pakistan Nuclear Dyad and Regional Nuclear Dynamics", Asia Policy, 19 (19): 37–44, doi:10.1353/asp.2015.0019, JSTOR 24905298, S2CID 153779296.
  • 툰, 오웬 B;바딘, CharlesG, Robock, 앨런, 샤, 릴리, Kristensen, 한스, McKinzie, 매튜, 피터슨, R.J., 해리슨, 셰롤 S.;Lovenduski, 니콜 S.,.투르코, 리처드 P.(2019년),"파키스탄과 인도에서 급속하게 확대하는 핵 보유고 portend 지역, 세계 재앙", 과학 발전, 5(10):eaay5478, Bibcode:2019SciA....5.5478T, doi:10.1126/sciadv.aay5478, PMC6774726, PMID 31616796.

추가 읽기

  • 부다니아, 라즈팔, "인도의 파키스탄 정책: 안보의 맥락에서의 연구," 남아시아 연구, Vol.30:2,1995.
  • 버크, S.M. 인도와 파키스탄 외교 정책 메인스프링스,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 1974.
  • 브린스 러셀, 인도-파키스탄 분쟁, 런던, Pall Mall Press, 1968.
  • Malone, David M, C. Raja Mohan, Srinath Raghavan, eds.옥스퍼드 인도 외교 정책 지침서(2015)는 370~83쪽을 발췌했다.
  • 토마스 파워스, "끝없는 전쟁"(Steve Coll, 국장 S: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에서 CIA와 미국의 비밀전쟁, 펭귄, 2018, 757 페이지), The New York Review of Books, vol.LXV, 제7호(2018년 4월 19일자) 42~43쪽. "베트남에서 실패한 지 몇 년이 지난 지금 미국은 다시 먼 곳에서 워싱턴에서는 이치에 맞는 정치적 이유로 우리가 이해할 수 없는 문화와 민족을 상대로 끝없는 전쟁을 벌이고 있다."(43쪽). 파키스탄의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게릴라 지원인도의 카슈미르를 인수하려는 파키스탄의 희망과 관련된 성역 제공. (42 페이지)

외부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