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스 자르파

Barros Jarpa
바로스 자르파
Barros jarpa 01.jpg
원산지칠리
주성분

바로스 자파(Barros Jarpa)는 햄과 녹인 치즈가 포함된 칠레 요리의 인기 샌드위치다.[1] 19세기 칠레 장관 에르네스토 바로스 자르파의 이름을 따 지은 것으로, 바로스 자르파가 늘 이 샌드위치를 요구하던 칠레 전국회의의 식당에서 생겨났다.[2] 그것은 바로스 루코 샌드위치의 파생품이다.

장관의 사촌인 라몬 바로스 루코 대통령은 소고기치즈가 들어간 샌드위치를 달라고 했는데, 이 샌드위치는 바로스 루코라고 불렸다. 바로스 자르파는 이 조합이 먹기가 힘들다고 생각하여 소고기를 햄으로 대체했다.[citation needed]

참고 항목

참조

  1. ^ Fischer, E.R. (2010). Dictionary of Chilean Slang: Your Key to Chilean Language and Culture (in Spanish). AuthorHouse. ISBN 978-1-4520-8115-1.
  2. ^ Spitzer, D.; Inc., Let's Go (2004). Let's Go Chile 2nd Edition: Including Easter Island. Let's Go Chile. St. Martin's Press. p. 73. ISBN 978-0-312-33560-1.